티스토리 뷰

반응형

오픈마켓에서 쇼핑할 때 짜증는 것은?


딸깍! 오픈마켓이 열려있는 인터넷 브라우저 창을 닫았습니다. 옥션이나 지마켓, 11번와 같은 오픈마켓을 자주 이용할 겁니다. 택배로 편하게 받을 수 있고, 가끔 저령한 물건도 있어서 이용합니다. 오픈마켓을 이용할 때 가장 짜증나는건 옵션 낚시질입니다.

'오, 괜찮은 가격인데' 생각하고 클릭하면 본문엔느 온갖 상품으로 도배를 해놓은데다 사고 싶은 상품을 선택 하면 어김없이  +얼마로 추가됩니다. 의류나 잡화분야가 특히 심하고 디지털 제품에서는 DSLR이 낚시질이 심합니다. 렌즈없는 바디만 저렴한 가격에 올려놓고 보는 사람을 혹하게 만듭니다.

오픈마켓 지나치게 많은 사진을 올려놓아서 불쾌지수를 올립니다.  GIF애니메이션을 비롯한 사진도 어찌나 많은지 얼마 빠른 속도로 열리는가를 벤치마크 측정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전형적인 판매자 사고방식인데 물건을 가능한 많이 진열하고 보여주면 자신들이 유리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 중에서 하는 보겠지'라는 거죠.


쇼핑백


상품이 다양하면 개인의 취향에 맞출 수 있지만 그것도 한계는 있습니다. 너무 많은 걸 한꺼번에 보여주면 선택을 포기하고 나갑니다. 뭐가 좋은지도 모르겠고 무엇을 선택할지도 모르겠으면 선택을 포기하는게 낫습니다.

오픈마켓에서는 피곤함이 늘어나고 있는데 이마트나 홈쇼핑몰에서 구입하는게 낫게 느껴집니다. 하는 상품만 있고 가격으로 소비자를 헷갈리게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컴퓨터를 구입하는 과정과 비슷합니다. 컴퓨터를 처음 살 때는 가격대 성능비를 추구하게 됩니다. 조립으로 선택해서 자신의 취향에 맞춥니다. 시간이 지나게 되면 무엇이 좋은지 일일이 알아보고 찿아보는 과정 자체가 귀챃게 느껴집니다. 누군가가 맞춰놓은 걸 선택하는 것이 깔끔하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그 시간에 다른 일 하는 겁니다.

오픈마켓이나, 컴퓨터, 웹세계는 다양한 것들이 뒤섞여 있습니다. 적당히 뒤섞이면 흥미롭지만 너무 많으면 짜증이 날 뿐입니다. 지금 보는 오픈마켓이 그렇습니다. 다른 창을 열고 적당한 물건을 선택했습니다. 어디든 마찬가지인데 다른 사람의 시간과 노력을 줄일 수 있게 만들면 환영받을 수 있습니다. 사람을 귀찮게 하는 건 쫓아내는 지름길이겠죠.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