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기

치과 치료 6주차. 임플란트를 위한 본 뜨기

네그나 2021. 11. 19. 19:00
반응형

신경치료가 저번 주로 끝이 났지만. 치료를 받는 입장에서는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신경치료가 주는 약간의 고통이 없기는 했으나, 오랜 시간 동안 앉아 입을 벌렸다 다물었다를 반복해야 했습니다.

 

이번 주는 본을 뜨는 위한 준비 단계였습니다.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짐작밖에 할 수 없지만. 느끼는 입장에서는 마사지 같은 기계로 스캔을 뜨는 것 같더군요. 무어라고 해야 할까? 덩어리를 물고 있어야 하는 순간이 있습니다. 여기가 제일 고역이었습니다. 발치 후 솜을 물고 있을 때도 비슷했지만. 물고 있으면 구역질이 났습니다.  그래도 꾹 참기는 했습니다.

덩어리 물기(?)가 제대로 되지 않아서 한 번 더 해야 했고, 촬영도 했습니다. 이제 다음주에는 임플란트 수술입니다. 수술이라고 하니까 또 긴장이 되는군요. 더불어서 한꺼번에 빠져나간 내 60만 원. 그래도 동백전 때문에 6만 원 캐시백 받았습니다. 요걸로 치킨이나.

 

본뜨는 과정은 아프거나 하는 건 일절 없지만 고역이었습니다. 제법 시간이 걸리니까요. 병원 한 번 다녀오면 하루가 다 지나간 거 같습니다. 피곤하기도 하고.

 

반응형
1 2 3 4 5 6 7 8 9 ··· 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