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얼거림

한마리 5000원, 치킨게임의 시작인가

네그나 2010. 12. 10. 00:01
반응형


롯데마트에서 치킨 한마리에 5000원에 판매한다는 뉴스가 나왔습니다.
사전에 원재료를 대량주문 해서 원가를 낮추었다는데, 그래도 5000원이라는 가격에는 의문이 듭니다.
'저렇게 받아서 마진이 남는다는 말인가?' '어떻게 이익을 남길까' 생각도 들고요.


미끼 상품일수도 있죠. 치킨에서 이익을 남기지 않더라도 매장에 오게 만드는 것 자체가 이익이죠.
'이기는 기업'이라는 책에서 한큐백화점이 저가 오므라이스를 레스토랑에 팔았다는 대목이 나옵니다. 당연히
직원들은 이익이 안나온다고 반대를 합니다. 회장은 지금은 저가 오므라이스를 먹지만, 나중에 이사람들이
성장을 하게 되서, 다시 백화점을 찿게 만들수 있다고 설득을 합니다.


한큐 백화점처럼 장기적인 전략일수도 까지는 아니겟지만, 다른 상품에서 이익을 남기면 된다는 전략일 수
도 있고,  파격적인 가격으로 홍보효과를 노릴 수도 있습니다.


물론 '재벌이 동네상권 침범한다'는 비판을 들어야 합니다. 재벌기업이 그런 비판에 신경쓸 것 같지는 않네요. 비판은 잠깐이고 돈은 오래가죠.


대충 인터넷을 둘러보니 '치킨 가격 거품이 사라져서 좋다'식의 반응이 많네요. 아무래도 소비자들은 싼 가격으로 살 수 있다면 그걸로 된거죠. 치킨가격도 너무 올라서 부담없이 먹을 수가 없죠. 한마리에 2만원 가까이
하기도 하니까요.


치킨체인점이 동네 치킨집을 잡아먹으면서 성장을 했습니다.
이제는 그 보다더 큰 유통자본에 잡아 먹히겠습니다. 돌고 도는군요.


가격경쟁을 함으로써 소비자에게 이익이 돌아온다는 점이 긍정적이죠. 그동안 프렌차이즈 치킨은 거품이
많이 꼇다고 봅니다. 요즘 아이들 그룹들은 치킨광고 한 편씩 찍던데, 그 돈이 어디에서 나왔겠습니까?
다 제품 원가에 포함되는 있는거죠. 결국 소비자들이 지불하는 돈입니다.


만약 롯데마트에서 시작된 가격경쟁이 점화되면 다른 대형마트도 가세하겠죠. 프렌차이즈나 동네치킨점들도
말그대로 치킨게임을 시작해야 됩니다..  치킨게임이 시작되면 가격경쟁력을 확보해야 할테니 광고홍보비를 줄일테고, 아이돌 그룹이나 연예소속사들이 타격받을 수도 있겠군요. 치킨광고는 그들에게는 좋은 수익원
이었을텐데요.



가격이 내려가고 물가가 하락하는 것은 좋은일입니다만. 이것이 마냥 좋지만 않겠죠.
롯데마트 주변 영세한 치킨점들은 가격경쟁력을 상실하고 거리로 내몰릴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런 말을 하면  '맛 혹은 품질로 고급화해라'라는 교과서적인 말을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장사 한번 안해본 사람들이 말이죠.( 뭐 저도 안해봤지만.. ^-^; 본것은 많아서)


치킨 같은 대중 음식에 좀더 좋은 품질의 원재료를 사용하고 고급화로 하면 될것같죠?  현실을 모르고 하는
말입니다. 단돈 500원 차이로 파리 날리는게 현실입니다. 그리고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원재료 신경안씁니다.
중국산을 쓰던, 국산을 쓰건 신경안쓰죠. 일단 싸야 됩니다. 500원 차이도 이럴진데, 1/3의 가격은 경쟁이
불가능하죠.


치킨은 자영업자들의 대표적인 업종이죠. 새로 생긴 점포는 치킨 혹은 닭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사실 창업한다고 하면 할게 마땅히 없죠. '뭐하고 먹고 살아야지?' 생각하면 답이 안나옵니다. 이 질문에
선뜻 대답할 수 있다면 정말 능력있는 사람이겠죠. 괜히 사람들이 안정적인 직장을 원하는게 아닙니다.
특히나 사회생활 오래한 사람일수록 더하죠.


넷상의 반응을 보면 많이 남긴다는 식의 뉘앙스인데요.
치킨집을 하는 이유는 돈이 잘벌려서 아니라, 할게 없어서 입니다. 대부분 근근히 살아가는 정도라고 봅니다.
자영업을 하면 정말 힘듭니다. 노동시간이 긴데도 휴일이 없죠. 올라가는 물가를 가격에 곧바로 반영할 수도 없고, 매상이 안나오면 엄청난 고통으로 다가옵니다.


박경철의 경제포커스에서 배추같은 농산물 가격을 잡는 방법을 들었는데요. 아주 간단합니다. 시마다 도매 기관을 하나씩 만들면 됩니다. 이렇게 하면 농산물 가격을 잡을 수 있습니다.


다만 이렇게 하면 시장에서 활동하는 영세업자들은 다 죽습니다. 가격을 잡으면 영세상인을 잡게 됩니다.
둘다 만족시킬수는 없습니다. 무언가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게 되는 법이죠.


옛날 같으면 '치킨 가격이 떨어지니까 싸게 사먹을 수 있으니 좋다'고 생각했을텐데, 나이가 먹을 수록 이런저런 면을 보게 되네요. 롯메마트 치킨이 얼마나 호응을 얻을지 모르겠습니다. 


호들갑과 달리 별 반응이 없을 수도 있겠죠. 이마트에서는 이미 5900원하는 치킨을 판매중이라고 합니다.
빨리,많이, 싸게 만들여야 하니까 맛이 없을지도 모르겠네요. 배달이 안되니 귀찮아서 동네에서 해결할수도 있겠죠. 타격은 받겠지만 미풍에 그칠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현대 사회는 생산자와 소비자 역할 동시에 하죠. 지금은 소비자 입장만 보니 이런 가격파괴가 좋을지도
모릅니다.  반발이 있더라도 소비자들은 가격이 싼 쪽으로 가겟죠. 대형마트 보다 비싸니 동정해주지도
않습니다. 왜 가격이 올라가는지 이해할려고 하지도 않죠.


나중에 자신이 생산자 역할을 하게 될때 거대기업의 틈바구니에서 살아남아야 할 때가 올겁니다.
이런 일들이 결국 자신의 일로 바뀔테니까요. 그 때, 자신의 목소리를 들어주는 사람은 지금처럼 없겠죠.
나에게 얼마나 효용을 가져다 주는가를 물을 때, 아무런 답을 내놓지 못핟다면 경쟁에서 탈락하겠죠.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