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얼거림

누군가를 싫어한다는 말을 하지 말아야겠다

네그나 2020. 6. 10. 20:39
반응형

사람이라면 어떤 대상에 대해서 좋거나 싫어하는 반응을 보입니다. 감정이란 상대적이라 어떤 사람에게는 좋다고 하더라도 나에게는 싫을 수 있습니다. 그 대상이 사람인 경우. 별다른 이유도 잘못도 없지만 싫은 감정이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한 유튜버 영상을 보다가 느낀 감정입니다. 영상에서 보이는 그 사람이 그냥 싫었습니다. 특별한 이유는 없습니다. 말투도 왠지 마음에 들지 않고 생김새도 얇실하게 보이는( 그렇게 느껴졌음 ) 인상이었습니다. 물론 영상을 다 보지 않았고 나왔습니다. 아마 그 사람 입장에서는 아마 황당할 겁니다. 자신이 무언가 잘못을 하지 않았는데도 싫어하니까.

 

싫다는 감정은 도대체 어디서 왔을까? 어린 시절에 나를 괴롭혔던 아이의 기억일까? 아니면 유전적인 반응이라는 게 있을까? 어떤 사람이 보기만 해도 혐오의 감정이 느껴지는 선천적인 프로그래밍? 어쨌든 그 유튜버를 싫어하는 감정에 대해서 합리적인 이유를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냥 그가 싫다'는 거죠. 감정이 먼저 앞서고 이성을 동원해서 논리를 만드는게 아닐까.

 

어떤 사람을 싫다고 할 수는 있습니다. 그게 잘못된 일도 아닙니다. 그렇지만 잠깐 생각을 하니. 한 인물을 대해서 싫어한다는 말을 공개적으로 하지 말아야겠습니다. 어떤 사람이 싫을 수는 있지만 공개적으로 표현을 하는 건 생각을 해봐야 할 같아요. 내가 성인(聖人)이라서 그럴까? 아니요. 그럴 리가요. 저도 좋고 싦음이 분명합니다.

 

이 사람은 다르겠지요. 공적인 영역에 있고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치니까요. 전 별 생각이 없습니다. 원래 그런 사람이니까 라고 정의해 버리니까 기행과 실언을 해도 그려러니. ( 이걸 노리는 걸수도)

 

사례를 들어보자면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을 한 참 볼 때는 멤버 중 한 명을 싫어한다고 블로그에 밝혔습니다. 누구라도 밝히지는 않겠지만 그 사람이 싫은 이유는 명확했습니다. 나에게 좋지 않은 감정을 가지게 만든 인물과 인상과 행동이 너무나도 비슷했거든요. 누구나 이런 사람 한 명식은 있겠죠. TV 속의 그 사람을 보면 내가 싫어했던 그 사람이 자연스럽게 연상이 되어 아주 싫었습니다.

 

'나는 00가 싫다'는 말은 단 한 사람이 내뱉는 말이겠지만 그 말들이 모여 뭉쳐지면 받아들이는 당사자에게는 태풍처럼 보이겠죠. 연예인 같은 사람들은 그 말과 글을 다 어떻게 견디냐 몰라요. 좋아해 주고 환호해주는 사람이 있는반면 싫어하고 저주를 하며 혐오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사람 마음이란 게. '너 싫어'하는 말과 글이 눈에 잘 뜨이기 마련입니다. 블로그에도 심기를 거슬리는 댓글이 오래 기억이 남고,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사람도 같은 감정일 겁니다.

 

누군가를 싫어하는 감정이 뜬금없었지만 말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든 것도 그냥 들었습니다. 잘못을 저지르지 않았는데 내가 싫다고 느낀 감정을 그대로 표현하지 말자. 그 유튜버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말을 구체적으로 밝힐 필요는 없겠지요. 그 사람에게는 결국 상처가 될테니까.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