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북으로 간 공작원을 다룬 영화 공작을 봤습니다. 영문 타이틀이 The Spy Gone North 군요. 윤종빈 감독은 전작인 군도는 큰 재미를 보지 못했었습니다. 안좋은 평에 비해서는 볼만은 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아주 재미있다고 느끼지는 않았지만.


군도는 감독이 강동원에 꽂혀서 포커스를 놓친 느낌이었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은 그렇습니다. 감독이 배우와 너무 친해거나 개인적인 감정이 있으면 영화 연출이 좋게 나오는 것 같지가 않습니다. 감독은 배우와의 거리를, 태양처럼 너무 멀지도 가깝지도 않은 적절한 골드락스 존을 유지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영화 공작

영화 <공작>은 암호명 흑금성의 영화같은 실화에 꽂히기는 했지만 황정민만 비중을 두지 않습니다. 흑금성의 상대인 리명운(이성민)과 다른 조연이 인상적입니다. 결은 다르지만 전전작인 < 범죄와의 전쟁 > 느낌이 납니다.


주연인 하정우와 최민식을 말고도 캐릭터가 있는 조연들이 대거 등장해 이야기를 풍성하게 해주었습니다. 범죄와의 전쟁에서도 곽도원이 열연해 관객에게 큰 인상을 남겼습니다.



공작은 당연히 해야할일


안기부(현 국정원)의 흑금성 대북공작에 대해서 놀랍다는 반응이 많습니다. 놀라운 이야기는 합니다만 놀랍지 않았습니다. 국정원이 국가예산만 축내는 조직이 아니라면 그정도 작전은 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해주는 정도가 아니라 성공을 해야죠.


<뉴스공장> 프로에 출연한 윤종빈 감독은 그런말을 하더군요. 흑금성은 실패한 A급 공작 중 하나이고, 나머지 9개의 A급 공작은 성공했다고 합니다. 국정원은 음지에서 일하는 조직인만큼 성공한 공작은 조용히 묻히고 실패는 드러납니다. 흑금성의 실패도 정치공작에 관여한 부패한 조직이 살기 위한 몸부림 때문이라는게 어처구니가 없지만.


예전에 보았던 우리가 북한 군부를 포섭했다는 이야기가 사실일지가 궁금합니다. 한미 양국이 평양 위에 있는 북한의 X군단을 포섭해 놓았고, 전면전 발발시 후방에서 공격, 그 군단은 평양으로 진격 하기로 한다는 계획. 그 계획이 들켜서 숙청당했다나? 그런 작전 충분히 시도 해볼만 하겠지요. 북한도 이를 예상할것이르모 눈이 벌개져서 내부의 두더지를 찾아내려고 안간힘을 썻을 겁니다.



흑금성. 지금은 박채서. 말에 따르면 한미합동공작대에 일할 때 우리 정보를 미국으로 넘겨주는 인원 300여명을 조사해서 보고 했더니 상부에서는 쓸데없는 일 하지 마라고 했다는군요. 미국 스파이는 위험부담도 없어서 국내에 아주 많을 거 같은데요. 잡혀도 큰 타격도 없습니다. 공군, 육군 장성이 국가 기밀 정보를 유출해도 벌을 받지도 않습니다.


반대로 우리도 동맹국인 미국에 스파이를 심을지가 궁금해집니다.


인상적인 배우들의 연기


영화 이야기로 다시 돌아가서. 공작은 첩보영화입니다. 첩보영화하면 으례히 미션임파서블 6와 같인 해킹, 역동적인 액션 현란한 장면을 생각합니다. 그건 판타지이고 실제로 스파이 공작이 그럴 일은 없겠죠.



액션이 없는 공작은 오로지 배우들의 연기와 대사에 기댑니다. 그들말로는 구강액션이라고 칭합니다. 여기서 이 영화의 평가가 갈리는 대목입니다. 대화를 통한 핑퐁게임이 지루할 수도, 흥미롭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지루함을 예상했는지 영화는 그 나름대로의  빠른 전개를 합니다. 그래도 초중반은 지루할 수도 있습니다. 한 관객은 중반즘에 지루했는지 나가더군요. ( 아쉽. 후반부는 아주 흥미진진했는데)




저에게는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모. 잠깐 지루한 순간도 있기는 했습니다.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것도 좋았고, 90년대 지금의 아이폰 같은 위상이었던 모토로라 스타택의 진동을 다시 보는 것도, 세심하게 묘사된 북한의 배경을 보는 것도 좋았습니다.


지금 재미있게 보는 TV 예능 프로그램 대탈출에서도 미술팀이 아주 큰 역할을 한 대목이 인상에 남았습니다. 영화 공작도 미술팀이 애를 많이 썼다는게 느껴집니다.




무엇보다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맛이 있습니다. 공작에서 가장 인상적인 연기를 하는 사람은 황정민을 상대하는 역 리명운을 연기하는 이성민입니다. 연기를 잘 하는 건 알고 있었지만 다시 봤습니다. 북한의 엘리트로서 절제된 연기를 하는게 결코 쉽지 않았을겁니다.



이성민은 엘리트로서 신념을 가진 남자, 내면에 뜨거움을 가진 휴화산 같은 느낌을 아주 잘 표현했습니다. 이 같은 연기 쉽지 않겠죠. 오열 연기로 과한 인상을 주는 것보다 정중동하는 연기에서라면 그렇습니다.



극 중 김정일 보고 다들 놀랐을 겁니다. 배우 연기라는 건 물고 알고 있지만. 특수분장으로 완성한 외모. 행동과 말투 '진짜 아니야?' 감탄만 나왔습니다. 또 사람들을 웃음을 터지게 만든 김정일 애완견. 얘 교육 시키는데 2,500만원 썼다고... 아니. 댕댕이 한 마리 교육시키는데 이리 돈이 많이 드는가...



긴장을 풀어지게 만든 씬. 리명운이 '단스나 추고 오라우' 하면서 보위부 정무택이 춤을 추는 씬이 나와 살짝 웃게 만듭니다. 이게 주지훈이 요청했다고 합니다. 세트가 아까우니까 씬을 넣자고. 좋은 의도였다고 평가합니다.



한국형 첩보영화에 동의


윤종빈 감독은 한국형 첩보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개인적으로 한국형 이라는 단어를 아주 싫어합니다. 한국형이라는 건 열화판이란 의미입니다.



다시 말해 배껴서 적당히 싸게 만들었다는 뜻입니다. 보통 IT분야에서 나온 한국형이 그렇습니다. 공작은 감독의 의도가 어느 정도 맞아 떨어진 것 같습니다. 헐리우드의 흔한 액션씬을 배제하고 조주연 캐릭터와 대사를 부각하는 결정. 윤종빈은 자신이 잘하는 걸 잡으면 영화가 때깔있게 뽑아져 나오는 듯 합니다.



박근혜 정부에 공작 제작을 추진해서 주변에서 우려가 많았다고 합니다. 마을 들어보면 정말 이전 정부가 한국의 중세, 암흑시대입니다. 뭘 할려고 하면 다들 걱정부터 하고 스스로를 검열하게 만들었으니. 그 반작용으로 지금은 신나게 다들 떠들고 있습니다. 드 때 입다물었던 사람들은 뭐했나 싶기도 하고. 예상을 못했겠지만 남북 관계도 많이 진전 된게 도움이 될지도요.



국가와 민족, 애국을 외치는 자들이 북한에 총한 번 쏴 줍쇼. 한 총풍 구걸. 준 전시 상태로 만들어 달라고 말한 놈들이 누군지 똑똑히 알아둘 필요가 있습니다. 애국보수 새누리당의 후예가 누군지도 보고. 안기부가 정치공작을 했듯 기무사가 주제 파악 못하고 날뛰었던 모습을 보면 현실이 크게 바뀐건 없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실, 좋게 말로 하기보다는 몽둥이로 다스리는게 약인데...



공작의 점수를 주자면. 8.5점입니다.  배우들의 연기. 90년대와 북한의 묘사, 새누리당이 정권 잡으려 일으킨 총풍사건 등등. '이 모든게 실화였다'는 상상으로 범접하기 힘든 현실의 뒷 이야기를 들어 보는 것도 재미있습니다. 공작은 극장에서 봐야할 겁니다. 왜냐하면 집에서 계속 집중해서 보기가 어려울수도 있으니까요.  저와 비슷한 취향이라면 보기를 추천합니다.



마지막으로 북한애들도 이 공작을 보았을 겁니다. 그들은 이 영화를 보면서 무슨 생각을 할까요? 흑금성의 정체가 탄로 났을 때 북한 수뇌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도 궁금합니다. 지금은 알 수 없고 그 뒷이야기를 알 수 있을 때는 아주 먼 미래이겠죠.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