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구글이 매입했던 모토로라 모빌리티를 레노버가 인수했습니다. 모토로라의 인수금액은 29억 1천만달러로 구글이 섰던 124억달러와 비교하면 크게 모자랍니다. 하지만 모토로라의 특허는 그대로 보유하고 레노버는 라이센스 받기로 했습니다. 모토로라의 연구 개발 부분은 남겨둠으로써 연구개발 조직으로 변신시킬것이라는 예상이 들어맞았습니다.



구글이 모토로라를 인수했을 때,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통합시켜 애플처럼 되려고 한다는 예상이 있었습니다. 이는 안드로이드에 의존하고 있는 국내 제조사들에게 잠재적인 위협으로 다가왔습니다. 구글이 직접 제조와 판매에 성공하면 안드로이드는 받아 사용하는 제조사들이 설 자리가 없어지기 때문입니다. 모바일OS를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구글은 넥서스를 내놓고 인수한 모토로라에서도 모토G와 모토X를 내놓았으나 신통치 않은 결과만 보였습니다. 갤럭시나 아이폰처럼 시장을 뒤흔들만한 반응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구글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통합시킬 생각이 전혀 없었다고 보지는 않습니다. 결과가 좋았다면 시도를 해보았겠지만 쉬운일이 아님을 깨달았을 겁니다. 레노버에게 매각시킬 명분도 있습니다. 모토로라를 인수하자마자 매각시켰다면 좋지 않은 시선을 받았겠지만 부진한 성적표를 내놓고 '해보니까 안되더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모토X미국에서 제조한다고 홍보했던 모토X 결과는 신통치 않았다.


구글이 모토로라를 인수하고 매각하는 과정에서 손해를 보기는 했지만 결과를 놓고 보면 나쁘지 않습니다.모토로라의 원천기술을 확보한데다 특허전으로 제기되었던 안드로이드의 불확실한 위협을 제거시켜 안드로이드의 지위를 지켰습니다. ( 모토로라도 특허전의 위협중 하나였습니다. 모토로라는 특허전에 참가할 수 있다는 의중을 제시해서 구글을 압박했습니다.) 



구글이 모토로라의 특허를 원하기도 했겠지만 더 크게 원한것은 안드로이드가 대세로 여겨졌던 분위기를 유지하고

싶었을 겁니다. 윈도우폰의 부진을 보면 알겠지만 좋은 기세란건 쉽게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원한다고 해서 만들어지지도 않습니다. 쐬뿔도 단김에 빼는 것처럼 좋은 기세가 만들어졌을 때 과감하게 행동할 필요가 있습니다. 



모토로라의 매각으로 구글에게 보내던 의심스러운 시선도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구글의 위협은 사라지겠지만 부상하는 레노버라는 새로운 위협이 제기 되겠죠. 레노버는 2013년 PC 1위 기업이 되었고 모바일도 노리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이 장래에는 PC처럼 변하게 될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위상이 굳건한 삼성이나 애플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LG같은 3위 이하의 기업에게는 쉽지 않은 대상으로 다가오겠죠.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