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롯데리아에서 소비자 투표를 통해서 오징어버거를 살려내었습니다. 도대체 어떤 맛인지 몰라서. 출시일인 오늘 맛을 보기로 했습니다. 출시 기념으로 레전드 세트가 나왔습니다. 기본 버거 세트에 치즈스틱과 치킨너겟이 추가됩니다. 저처럼 버거 자체보다는 세트 구성으로 먹는 걸 선호하는 사람에게는 나쁘지 않습니다. 롯데리아 앱에서 쿠폰을 받아 주문을 하면 3,400원으로 할인이 됩니다. 앱을 다운로드하여도 귀찮게 회원가입을 하라고 해서 때려치우고. 그냥 주문.

 

평소와 달리 바구니 담겨져 나옵니다. 바뀐 건지 아니면 오징어버거를 출시해서 인지

 

개인적으로 감자튀김은 맥도널드를 최고로 치기 때문에. 롯데리아는 양도 적어서

 

추가된 치킨 너겟과 치즈스틱은 먹을만합니다.

 

대망의 오징어 버거 시식 소감. 전 처음 먹어보는데요. 오징어 맛이 나기는 하는데 강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매운맛이 약간 강합니다. 이 때문에 메불메 갈릴 듯 보입니다. 이런 거 저런 거 해봐도 햄버거 패티는 고기입니다. 치킨까지는 봐줄 수 있고, 결국은 소고기로 되돌아옵니다. 라면이 이것저것 해봐도 빨간 국물 라면으로 회귀하듯이요.

 

오징어버거 어떤지 맛인지 체험해볼 목적이었는데. 저에게 소소. '다음에 또 주문을 하겠습니까?'라고 묻는다면 '아니오' 롯데리아에서 티렉스 버거가 처음에는 별로였지만 몇 번 더 먹어보니 괜찮다고 느껴져 또 주문하지는 않을 거 같습니다. 나쁘지는 않다고 느꼈지만 먹어야 할 유인이 없기 때문에 오징어 버거를 먹는 건 오늘로 마지막이 되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