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와 TV

월드 워 Z(World War Z) : 도시를 삼키는 진격의 좀비들

네그나 2013. 6. 25. 09:00
반응형


부활한 시체를 의미하는 좀비(zombie)는 부두교에서 유래되었지만 현대적인 좀비는 광견병과 비슷합니다. 바이러스에 감염되거나 좀비에게 공격당하면 사람이 좀비로 변합니다. 조금전까지 동료, 가족이었던 사람이좀비로 변해 공격합니다. 인간의 모습을 할 뿐 이성이 없고 본능만 남아있습니다.



좀비는 영화보다 게임에서 각광받습니다. 기술의 발전으로 대규모 표현이 가능해졌습니다. 게임이라도 인간을 대상으로 폭력을 표현하게 되면, ( 예를 들어 머리가 터진다거나 팔다리가 날아가는 장면 ) 윤리적인 문제를 일으킵니다.

하지만 좀비라면 괜찮습니다. 좀비는 인간의 모습을 할뿐 공격성만 남은 괴물일뿐입니다. 머리를 터트리든 팔다리를 썰든 큰 문제가 안됩니다. 인간에 대한 폭력을 우회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는게 게임에서 좀비가 유행하는 이유입니다.



좀비는 여러 컨텐츠에 사용되었고 발전되어 왔습니다. 브래드 피트 주연의 월드 워 Z는 맥스 브룩스의 소설 <세계대전 Z>를 영화로 만든 내용입니다. 소설에서는 좀비 바이러스로 인해서 재앙이 일어나고 사태가 진정되었습니다. 살아남은 사람들의 인터뷰 형식으로 구성 되어있습니다. 특이하게도 소설에서는 한국도 배경으로 등장 합니다. 남북한이 여전히 대치상태로 묘사되어 있고 북한은 좀비로 인해서 어떻게 되었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월드 워 Z 브래드 피트UN 조사관 역인 제리(브래드 피트) 잘 생긴 사람은 나이를 먹어도 여전하구나.


월드 워 Z는 브래드 피트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판권경쟁이 해서 화제가 되었고 브래트 피트로 돌아갔습니다. 브래드 피트는 좀비를 좋아하는 아들을 위해서 영화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월드 워 Z의 놀라운 사실 중 하나. 2억 달러(한화 2260억)의 제작비를 사용했습니다. 촬영 때 마다 1500명의 엑스트라를 동원했다고 합니다. 좀비는 블록 버스터에 어울리는 소재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월드 워 Z는 좀비가 A급이 될 수 없다는 통념을 과감하게 깨버렸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아하게 생각했을 겁니다. 좀비 영화에 그렇게 많은 돈을 사용할 필요가 있을까? 그렇다면 어느 정도 보여줄까?



월드 워 Z는 좀비 영화의 공식을 그대로 따라갑니다. 알 수 없는 좀비 바이러스가 전지구적으로 유행하고 대재앙을 일으킵니다. 사람들은 좀비에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도시, 국가는 마비 상태가 됩니다. UN조사관인 제리(브래드 피트)는  좀비 바이러스의 해결책을 찿아 나서게 됩니다. 소설과 달리는 영화는 제리(브래드 피트) 1인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월드 워 Z 좀비의 진격진격하는 좀비들


월드 워 Z의 볼만한 건 좀비입니다. 이 세계에서 좀비는 또 한번 진화를 합니다. 초장기 좀비는 느릿느릿 움직였습니다. 멍한 표정에 발을 질질 끌고 다녔습니다. 바이오 하자드(레지던트 이블)에서 좀비가 느리게 접급합니다. 대신에 폐쇄된 공간을 배경으로 숨통을 조여오는 듯한 압박감을 줍니다. 좀비 콘텐츠가 계속 나오게 됨에 따라 좀비 설정도 변했니다.< 새벽의 저주 > 에서는 좀비들이 '나는 달리고 싶다' 말하는 것 처럼 미친 듯이 뜁니다. 이후 좀비가 뛰는 설정이 기본이 되었습니다. 걷는 좀비에서 뛰는 좀비로 인해서 속도감, 긴장감을 묘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소설에서는 뛰는 좀비가 나오지 않지만 영화 < 월드 워 Z >에서는 좀비가 뛰는것도 모자라 진격하는 수준입니다.버스 같은 장애물도 힘을 모아(?) 무너뜨립니다. 좀비들이 모여 탑을 쌓아 올라가는 장면이 가장 인상적입니다. 감독은 개미들이 모여서 탑을 쌓는 장면에 모티브를 얻어서 영화로 재현했다고 합니다. 이스라엘의 좀비씬을 제외하면 대규묘로 묘사된 좀비가 없습니다.



월드 워 Z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완성도 문제로 후반 40분 분량을 들어내고 재촬영을 했고 개봉을 연기시켰습니다. 개봉전 나쁜 말만 들리길래 기대를 하지 않고 보았습니다. 그런데 웬걸? 생각 보다 볼만합니다. 드라마 부분은 조금 지루하나 액션 부분은 빠르고 긴장감도 있습니다. 그러나 후반부는 전형적인 B급 좀비영화처럼 변해버립니다. 서둘리 마무리 짓는 후반은 보이로 하여금 물음표를 납깁니다. 영화 마지막 장면, 브래드 피트가 걸어가는 장면은 그대로 광고에 가져다 써도 좋을만큼 인상적입니다.


월드 워 Z긴장감 있게 조여주는 맛도 있다.


아쉬운 점은 대규모 좀비씬이 없습니다. 소설에서는 100만 좀비와 싸우는 장면이 있습니다. 진격하는 좀비와 방어하는 인간. 뚫리느냐 마느냐는 현대판 공성전으로 표현하는 제격입니다. 제작비를 많이 투입한 만큼 이런 장면을 기대했지만 아쉽게도 좀비와 공성전의 나오지 않습니다. 월드 워 라고 하지만 한정된 배경만 보입니다. ( 러시아 씬은 편집으로 날아가버렸습니다. ) 한국의 평택이 등장하지만 한국이라는 느낌은 전혀 들지 않습니다.


월드 워 Z는 소설을 모르더라도 영화를 보는데 문제 없습니다. 원작소설의 팬이라면 만족하지 못하겠지만 오락 영화에 충실합니다. 좀비 영화로 이보다 스케일이 클 수가 없고 지루하지도 않습니다. 좀비 영화에서 보였던 잔혹한 장면도 없고 도시가 붕괴하는 재난도 묘사되어 있습니다. 도시가 좀비에게 점령당하는 건 웬지 2012가 생각나게 만듭니다.

뜬금없이 빵터지는 장면도 있습니다. 돈과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은 안듭니다.


월드 워 Z


조금 더 공을 들였다면 완성도 있는 있는 영화가 되었을텐데 아쉬움이 듭니다. 최근에 보았던 < 맨 오브 스틸 > 보다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망할걸로 예상했는데 선방할 것 같습니다. 월드 워 Z 평점은 8점입니다.



월드워Z (2013)

World War Z 
7.5
감독
마크 포스터
출연
브래드 피트, 미레일리 이노스, 다니엘라 케르테스, 제임스 뱃지 데일, 데이빗 모스
정보
드라마, 스릴러, SF | 미국 | 115 분 | 2013-06-20
글쓴이 평점  




월드 워 Z 생각보다 잘나가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4일만에 150만명 돌파했고 미국에서는 첫 주 6600만달러 수익을 올렸습니다. 기대 이상의 반응에 파라마운트는 월드 워 Z속편을 만들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속편에서는 좀비와의 공성전을 제대로 표현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