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주가 3

78,000원이 깨진 삼성전자. 일단 조금 담아본다

깨지지 않으리라 생각했던 7만 8천 원이 무너졌습니다. 국민 주식 삼성이라 속이 쓰린 사람이 많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작년 주식 열풍이 불었을 때, 대표적인 우량주인 삼성전자 사는 붐이 일어났으니까요. 전 82도 떨어질 만큼 떨어졌다고 생각해서 샀는데, 더 떨어지더군요. 등락을 반복하다 오늘 무너졌습니다. 가능한 MTS를 보지 않으려 해서 모르고 있었습니다. 같이 일하는 사람이 "삼성이 왜 떨어지는 거야? 이재용이도 나왔는데?" 얼마나 떨어졌나 했더니 77로. 지금일까?라고 생각했지만 저 같은 무지렁이가 사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면 아마 저점은 아닐 겁니다. 그래도 78이 깨진 기념으로 77,100원에 구입을 했습니다. 내일 되면 더 떨어질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조금만. 만약 추가 하락이 된다면 조금씩..

중얼거림 2021.08.12 (1)

처음 받아보는 삼성중공업 주주총회 소집통지서

우편함에 하나은행에서 무엇인가를 보냈더군요. 뜯어보니 삼성중공업 임시주주총회 소집통지서였습니다. 이로서 주식을 산 목적이 달성되었군요. 주식회사로부터 무언가를 받아 보고 싶다. 인덱스 펀드에만 돈을 넣고 있으니 주주라는 느낌이 들지 않아서 직투(라고 하기에는 너무 소액)를 했습니다. 삼성중공업은 관심 밖이었습니다. 어머니 때문에 샀는데. 어머니 머릿속에 주식 = 삼성중공업이었습니다. 왜 하필 삼성중공업. 삼성전자도 있는데??? 의결권 위임장 회송용 봉투. 5 대 1로 무상감자를 하는. 가지고 있는 거 팔아벌리까? 주총 일시는 6월 22일 화요일입니다. 평일이라 주총에 참석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듯하군요. 일단 무상감자가 되기 전에 팔아버릴까 말까 고민을 하고. 고민이라기 보다 생각을 조금 해보고...

사는 이야기 2021.06.10

미래에셋 미차솔 자산운용보고서 (2020.6.20~2020.9.19)를 읽고

자산운용 보고서 내팽개쳐 놓았다 방 정리를 하면서 읽어 봤습니다. 요즘 주식시장 참 재미 좋죠? 30대 이상이 폰 화면을 들여다보고 있으면 거의 대부분이 주식입니다. 너도나도 주식한다는 건 예능 프로그램이 등장하는 걸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카카오TV에서 '개미는 뚠뚠'이라고 노홍철, 딘딘 등 연예인이 출연해서 주식투자를 해보는 프로그램입니다. 코로나가 대유행인 와중에서도 증권시장은 불기둥. 저금리 시대가 되어 돈이 너무 많이 풀리니 너도나도 주식투자. 돈을 잃어버렸다는 사람은 별로 없는 것 같고. 과연 이 상황에서 계속 투자를 하는 게 맞는 걸까? 유튜브에서 전쟁 관련 이야기를 듣다가 느낀 바가 있습니다. 전투에 대한 판단이 주식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예를 들어 적과 첫 번째 조우. 첫 전투에서 승리..

중얼거림 2020.11.28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