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우편함에 하나은행에서 무엇인가를 보냈더군요. 뜯어보니 삼성중공업 임시주주총회 소집통지서였습니다. 이로서 주식을 산 목적이 달성되었군요. 주식회사로부터 무언가를 받아 보고 싶다. 인덱스 펀드에만 돈을 넣고 있으니 주주라는 느낌이 들지 않아서 직투(라고 하기에는 너무 소액)를 했습니다. 삼성중공업은 관심 밖이었습니다. 어머니 때문에 샀는데. 어머니 머릿속에 주식 = 삼성중공업이었습니다. 왜 하필 삼성중공업. 삼성전자도 있는데???

 

의결권 위임장 회송용 봉투.

5 대 1로 무상감자를 하는. 가지고 있는 거 팔아벌리까?

주총 일시는 6월 22일 화요일입니다.  평일이라 주총에 참석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듯하군요.

일단 무상감자가 되기 전에 팔아버릴까 말까 고민을 하고. 고민이라기 보다 생각을 조금 해보고. 위임을 할지 말지. 귀찮아서 하지 않을 거 같지만.

감자가 된다고 해도 주가가 올라갔다 내려오니 주식이란...

 

뭐라도 하나 받아보니 확실히 주주가 된 느낌은 납니다. 코스피 시가총액 순으로 주식을 주르륵 다 사볼까 생각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주가가 생각보다 비싼 기업이 많았고, 삼성전자를 비롯해서 주식 몇 주를 사고 나니 흥미가 떨어졌습니다. 속 편하게 다시 인덱스에 넣고 있습니다. 주식 때문에 고민을 하기도 싫고.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