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티스토리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다 알겠지만 티스토리 관리화면이 개편되었습니다. 크게 바뀐 것은 없고 조금 더 깔끔하게 변했습니다. 조금 오래되었지만, 구글의 블로거 서비스인 블로거(BLOGGER)도 관리화면이 개편이 되었습니다.  블로거는 다시 한 번 사용을 해보고 있는데, 티스토리와 한 번 비교를 해보겠습니다.


티스토리 개편


개편된 관리화면 입니다. 최근의 추세인 군더더기 없이 깔끔해진 모습입니다. 원래 글목록, 꾸미기, 네트워크 화면이
위에 있었는데 왼쪽으로 이동을 했습니다. 이전 모드에서는 글목록과 댓글수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 삭제된 것은 아쉽습니다. 이전 모드에서는 관리 화면에서 댓글에 답글 쓰는게 가능했는데 개편되고 나서는 안됩니다. 편한 기능이었는데 뺀것 아쉽습니다.

구글 블로거


이건 블로거(BLOOGGER) 관리화면 입니다. 메뉴가 오른쪽으로 이동을 놓은 것은 티스토리와 같습니다. 블로거는 티스토리와 달리 한 화면에 많은 정보를 담을 수가 없는데 단점입니다.


티스토리 개편


티스토리 글목록 화면. 공개 비공개 설정을 할 수 있고 댓글, 방명록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깔끔해진 것을 제외
하면 기능적으로 변한 것은 없습니다.


구글 블로거


블로거 게시물 화면 입니다. 티스토리 처럼 댓글과 날짜가 나오는 것은 같은데 조회수가 옆에 표시가 됩니다. 이 기능은 마음에 듭니다. 블로그 글을 공개로 해놓으면 어떤 글이 얼머나 조회가 되었는지 확인 하기가 힘들죠. 확인을 할려면 구글 애널리틱스 같은 서비스를 이용해야 하는데, 블로거는 기본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블로거의 단점 중 하나가 게시된 글을 비공개로 돌리지를 못합니다. 있는데 못 찿으 건지 아니면 없는건지 모르겠지만 한번 올리면 되돌릴 수 없다는 것인지..



티스토리 개편


티스토리 유입경로 화면. 블로그를 하면 어떤 검색어와 어떤 경로로 블로그를 방문할 수 있는 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심심할 때 마다 유입경로를 확인하는데요. 가끔 보면 특이한 검색어로 들어오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좌측에 유입순위로 우측에 유입경로를 표시하는 것은 이전과 동일합니다. 개편 이후로 유입경로 옆에 아이콘이 표시가 됩니다.
구글에서 왔는지, 네이버에서 왔는지, 다음에서 왔는지 아이콘만 보면 금방 확인할 수 있죠.


참고로 제 블로그는 네이버 유입률이 70%가 넘습니다. 아마 대부분이 다 비슷할 걸로 생각되는데, 블로그 하는 사람이라면 네이버에 신경을 많이 써야죠. 네이버에서 차단이 된다면 그 많금 방문자 수가 감소하니까요.



유입경로 확인은 지금은 사라진 텍스트큐브가 짱이었습니다. 그래프로 표시해주고, 유입경로도 검색엔지과 직접이동한 것을 나누어서 확인할 수 있었죠. 텍스트큐브가 구글에 인수되고 나서 블로그에 사라져 버렸는데, 정말 아쉬운
서비스 중 하나입니다.


구글 블로거

구글 블로거

구글 블로거

구글 블로거


블로거의 통계 서비스 입니다.  티스토리와 비교해서 장점은 지역순, 운영체제별, 브라우저 별로 표시를 해줍니다.
이 기능은 구글 애널리틱스에서 따온 듯 하죠. 블로거의 단점은 유입경로가 없습니다. 어떤 경로로 방문을 했는지
알려주지 않습니다. 페이지 조회수가 많은 상위 게시물 10개만 달랑 보여줍니다.



블로거를 다시 해볼려고 하고 있는데, 이용하는게 편하지는 않습니다. 일단 느린게 문제입니다. 사진 업로드 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게다가 블로거는 사진 업로드 용량 제한이 있습니다. 티스토리 처럼 무제한이 아니죠. 글쓰기 메뉴도 티스토리와 비교하면 부족한게 많아서 편하지 않습니다. 블로거는 구글 서비스에 세계적으로 통용된다는 점만 빼면 티스토리 보다 나은점이 없습니다. 구글이 텍스트큐브를 세계적으로 키웠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티스토리나 블로거 개편을 해도 크게 달라진 것은 없습니다. 요즘에 블로그 많이 하나요? 이제 대세는 페이스북과 트워터라 블로그를 많이 하지 않는 것 같은데요. 인터넷 서비스를 보면 커뮤니티 서비스도 진화를 하고 있습니다. 생명체가 다세포에서 단세포로 진화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까페,클럽 같은 집단에서 블로그, 트워터 같이 개인화된 서비스로 분화를 하고 있죠. 인터넷 진화의 끝은 트워터와 페이스북이 끝이 아니겠죠. 사용용도에 따라서 계속 분화를 해 나갈 겁니다. 생명체가 종을 계속 늘려나가는 것 처럼요.




블로그가 손이 많이 가고 관리할 것도 많지만 그 만큼 얻는 것도 많죠. 페이스북이나 트워터 각각 특화된 서비스가
있지만 개인 브랜드 구축에 가장 좋은 서비는 블로그라도 생각합니다. 꾸준하게만 하고 좋은 글을 계속해서 내보낸다면 명성을 쌓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블로그를 꾸준히 계속 한다는게 어렵죠. 갈 수록 시간을 내기가 힘들고 피곤하고 지치면 블로그에 글을 쓸
생각이 안납니다. 그래도 참고 계속 쓰다 보면 성취감 같은게 있습니다. 다른 일도 마찬가지 이지만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일은 별로 가치가 없습니다. 하기 어렵고 노력을 많이 필요로 하는 일을 성공하게 되면 성취감을 느낄 수 있죠. 블로그도 그럴 수 있습니다. 누구나 할 수 있는데, 몇년 이상 꾸준히 할 수 있는 것은 아무나 못 한는 일입니다.
그런의미에서 몇년 씩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들은 대단한 거죠.




다음이 모바일에 신경을 쓰는 모양새인데요.  몇몇 사용자들이 티스토리 모바일에 광고를 붙이고 하단에 인기검색어를 넣었서 불만이 제기하더군요. 사용자 동의하에 하지 않는 것은 아쉽지만 다음도 수익을 내기는 해야겠죠. 블로거만 해도 이미지 업로드 용량이 제한이 있고, 피카사도 무제한 업로드를 할려고 하면 유료결제를 해야하죠. 위드프레스를 제대로 이용할려고 하면 돈을 내야 합니다. 해외서비스들은 유료가 있는데 국내는 그런게 없습니다.



예전 PC통신 할 때 나우누리를 사용했습니다. 그 때는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돈을 내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했는데
지금은 인터넷 서비스는 무료로 되야 한다고 생각을 하죠. 다른 사용자들은 티스토리를 사용하는데 얼마만큼 돈을 낼
수 있는지 궁금해지는군요.



그런 점을 감안하면 사용자들이 제기하는 불만도 이해가 가지만, 다음이 하는 것은 용인할 정도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 이상 넘어가게 되면 곤란하겠지만요.)



티스토리 이용하면서 늘 생각하는게 티스토리가 다음에 무슨 이익이 될까 싶습니다. 티스토리에 좋은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해서 다음의 점유율이 크게 늘어날거라고 생각은 안하거든요. 지금 블로그를 개편한다고 해서 사람들의 시선을 끌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계속 쓰다 보면 끝이 없을 것 같아서 여기서 글을 마칩니다. ^-^;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