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얼거림

강호동의 잠정은퇴 선언을 보면서. - 외줄을 타는 연예인의 삶

네그나 2011. 9. 10. 00:10
반응형


강호동이 탈세문제와 관련해서 입장표명을 했군요. 잠정 은퇴선언을 했습니다. 잠정 은퇴라고 말을 한 것 보니 나중에 돌아올 생각을 하고 있나 봅니다.  강호동은 그동안 유재석과 함께 국민MC로 대우를 받아왔는데 탈세 문제로
이미지에 치명타를 입었고,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은퇴라는 강수를 둡니다.








강호동의 선택은 현명하군요. 지금으로써는 가장 좋은 선택이 아닌가 싶습니다. 대중으로 하여금 '은퇴 까지 할 정도인가?' 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 수 있고, 반성하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주었기 때문이죠. 빠른 결단이기는 하네요.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텐데요.




자랑스럽게 붙는 국민 이라는 수식어는 마냥 좋은게 아니겠죠. 대중은 그 만큼 책임과 의무를 요구하니까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는 만큼 사소한 것에도 주의를 해야 합니다. 연예인을 공인으로 볼 것이냐? 말 것이냐? 논쟁이
있는데요. 연예인에게 의무를 요구하는 사람이 많은 이상 논의가 무의미 합니다. 연예인은 공인아니라고 말을 해봤자 듣지 않는 사람들이 많으니까요. 한국에서 연예인을 할려면 그 만한 의무를 져야합니다. 싫어도 어쩔 수 없습니다.





강호동의 은퇴선언을 보면서 연예인의 삶도 쉽지 않다고 느낍니다. 연예인으로써 인기와 명성을 얻기도 힘들지만,
그것을 유지하기도 아주 힘들죠. 말 한번 잘 못하거나, 행동거지 한 번 잘 못하면 한 순간에 훅 가니까요. 발 한번 잘 못 놀리면 추락하는 외줄타기 와 비슷합니다. 강호동도 말그래도 한순간에 훅 갔습니다. 세대교체가 빠르고 성공과 추락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것은 연예계와 IT산업의 공통점이죠.




내일도 오늘이 성공이 이어지리라 보장을 할 수 없습니다.







유재석이 인터뷰를 한 때 마다 '불안하다.' '이게 마지막이 될 수 있다.'고 말을 했는데요. 유재석의 불안도 빈말이
아니죠. 강호동 보다 유재석이 한 순간에 가기는 더 쉽습니다. 유재석의 이미지는 바르고, 착하고, 성실하고, 예의바른 이미지인데 만약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하면 그 분노는 엄청날 겁니다.  대중이 느끼기에는 기만당하고, 배신당했다고 생각을 할테니까요.  대중은 답답한 현실을 도피하고자 방송에 많이 의지하는데, 이게 언제든지 분노로 변할 수 있다는 걸 알아야겠죠.






유재석은 늘 긴장하는 삶을 살아야 할 수 밖에 없겠습니다. 스스로 내려놓기까지는요. 물론 그 만큼 인기와 부를 누르고 있으니까 완전히 손해는 아니겠죠.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게 되는 게 삶이니까요. 유재석은 강호동의 은퇴선언을 보면서 무슨 생각을 할까요? 남의 일이 아니라고 생각을 하겠죠. 유재석 뿐만 아니라 연예인들이 이 사건을 바라보는게 예사롭지 않겠죠. 그나마 긍정적이라면 세금관련 해서 잡음이 나지 않게 처신을 하겠죠. 유승준 으로 촉발된 병역문제는 연예인도 예외일 수 없다는 사고를 심어놓았던 것처럼요.






삶에 아이러니한게 누군가의 불행이 누군가에는 기회가 되죠. 종종 로드킬을 당한 동물이나 곤충을 보는데, 그걸 기회로 이용하는 동물도 제법 있습니다. 남의 불행이 기회로 찿아 올 수 있습니다. 강호동이 물러나면 1박2일, 무릎팍
도사, 스타킹 굵직굵직한 프로그램이 마비가 되는데요. 방송국에서는 프로그램을 폐지를 하던지 대체할 만한 인물을 찿아보겠죠.  이말은 그 동안 강호동에 빛에 가려진 사람에게 기회가 올 수 있다는거죠.이 기회를 발판삼아 삶을 변화시킬 사람이 나올지도 모릅니다.






연예인의 삶도 쉽지 않습니다. 밖에서 보는 것 보다 휠씬 힘들어 보입니다.부와 권력을 유지하는게 쉬운 일이 아니죠.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독재자의 삶이 마냥 편할까요? 측근이 배신을 할 수 있고, 쿠데타가 일어날 수 있고,국민들이 들고 일어날 수 있습니다. 리비아의 독재자 카다피도 자신의 삶이 바뀔줄은 작년까지만 해도 몰랐겠죠. 독재자들도 언제 쫓겨날지 몰라서 전전긍긍하겠죠. 부자로 살아도 재산을 지키키 위해서 끊임없이 노력해야  합니다. 



세상에 쉬운일이 아무것도  없죠.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