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갤러그의 제작사 남코,  플스로 나온 철권에서 보너스 게임으로 들어있엇던 적도 있었습니다.
지금은 남코의 간판 게임은 철권 인데 이시절에는 갤러그였죠. 남코도 옛날에 비하면 위세가 많이 꺽였습니다.
철권 하나면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던 시절도 있었는데요. 요즘은 큰 소식이 없네요.

이제는 갤러그를 폰으로도 즐기는 시대입니다. 오락실에서 남들이 하는 것 구경하던 시절도 있었는데요. ^-^;







갤러그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겁니다. 오락실 안가는 사람도 갤러그 정도는 알고 했습니다.
게임을 하지 않는 여자들도 많이 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조작이 간단해서 누구라도 하기 쉽습니다.



갤러그이 필수라고 비기죠. 잡혔다가 구출하면 더블이 됩니다. 게임을 쉽게 할려면 반드시 해야 사용해야 했던 비기.




폰으로 하는데도, 멀티터치도 지원이 되지 않는터라 조작감은 별로입니다. 터치 게임은 조작을 한다는 느낌이 들지가 않아서 끌리지가 않습니다. 많이 해보지는 않았지만, 오락실에 비하면 난이도는 대폭 하락 했습니다.
원활한 조작이 안되니 당연하겠죠.


중간 중간 보너스 게임이 인상적이었죠. 군대계급장 처럼 스테이지가 올라가는 효과가 어린나이에는 인상적이었습니다. 갤러그 엔딩 본 사람이 있던가? 물론 찿아보면 있겠지만, 오락실 다닐 때는 없던걸로 기억합니다. 간단해 보이지만 어렵죠.









이 시절에는 슈팅게임이 대세였습니다. 오락실 게임들 대부분이 슈팅게임이 었습니다. 그러다가 액션게임이나 대전액션게임, 체감형 게임으로 변했습니다. 이제는 슈팅게임 자체를 찿아보기가 어렵습니다. 요즘 대세는 FPS나 MMORPG니까요. FPS게임도 원류는 슈팅게임이라고 볼 수 있으니 갤러그에서 진화했다고 볼 수도 있겠네요.


옛날의 오락실은 음습한 이미지였죠.  뭔가 퇴폐적이고 순진한 애들이 가면 오염이 될 것 같은 이미지 였습니다.
공부에 도움이 안되는 인식도 한 몫했고요. ( 공부에 도움에 되지는 않죠. ^-^;)
오락실간다고 부모님에게 맞은 사람이 저 말고도 많을 겁니다. ^-^; 그렇게 맞고도 줄기차게 갔죠.


그 때도 게임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았지만, 지금도 여전하죠.  게임심의 문제나 16세 이하 셧다운 적용하는 걸 보면,
기성세대의 게임에 대한 인식은 여전합니다. 게임의 부작용을 모르는 것은 아닌데, 부작용이 없는 것은 없죠.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발전시킬 생각을 해야 하는데  손쉬운 규제만 남발할려고 합니다. 


법자체가 문제기 라기 보다 게임에 대한 인식이 문제입니다.  우리나라  IT산업이나 게임산업은 상당한 수준에 올려갈려다가 정부나 언론의 발목잡기에 좌초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지금도 온라인 게임 산업은 크게 성장을 했는데,
규제일변도 라서 언제 사그라들지 모르죠. 


스마트폰이 보급되고 있는 와중에도 게임심의 문제로 게임 유통이 불가능해지고 있죠.  법이 언제 개정될지도 모르니
국내개발사들은 그림의 떡이죠. 로비오는 앵그리버드를 만들어서 대박신화를 썻는데, 국내는 도와주기는 커녕 뒷다리나 잡고 있습니다.


이런 사례를 보면 영국이 어떻게 자동차 산업에서 도태되었는지 생각나게 만드는데요.
영국에서 산업혁명이 일어낫고, 자동차 엔진도 영국에서 나왔습니다. 그 당시 영국은 기계공학의 선두주자였죠.
영국에서 자동차 산업이 성장할 기회가 있었는데, 영국 스스로 무덤을 팟습니다.


바로 1865년에 제정된 붉은 깃발 법(Red Flag Act) 때문입니다.
붉은 깃발 법은 자동차로 피해를 입은 마차를 보호하기 위한 법이었습니다.


 1.1대의 자동차에는 세 사람의 운전수가 필요하고, 그 중 한 사람은 붉은 깃발(낮)이나 붉은 등(밤)을 갖고 55m 앞을 마차로 달리면서 자동차를 선도해야 한다.
 2.최고 속도는 6.4km/h, 시가지에서는3.2km/h로 제한한다.
3. 밤에는 촛불이나 가스불을 달고 운행해야 한다.
4.시 경계를 지날 때는 도로세를 내야 한다. 


보면 알겠지만 자동차 만들지 말라는 법이죠.  저런 상황에서 누가 자동차를 만들고, 자동차를 사겠습니까?


붉은 깃발법은 변화를 거부하는 기득둰이 로비에 의해서 탄생한 법이었습다. 저런 규제안을 만들어 놓으니 자동차를 만들 동기가 사라집니다. 1896년에 폐지되었지만, 이미 30년이 흐른 뒤였습니다. 자동차 산업의 주도권은 독일과
프랑스 뒤를 이어 미국으로 넘어갑니다.
  독일산 자동차는 찿아볼 수 있지만 영국산이 없는 이유죠.


잘못된 법하나 때문에 거대 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싹을 잘라내었습니다.



지금 우리나의  IT산업에 취해고 있는 규제가 붉은깃발법과 다를게 없습니다. 인터넷 실명제 부터 시작해서 게임심의 등 사람들의 의지를 꺽을 법만 골라서 하고 있습니다. 더 한심한 것은 본인들이 잘 못하고 있다는 걸 모르고 있다는 겁니다. 그래서 더욱 더 답이 없는 상태죠. 말해줘도 모르니까...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