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오늘 안경을 새로이 맞추었습니다. 가야지. 가야지. 하다 미루었는데 하여튼 이런 일은 귀찮습니다. 안경점에서는 쓰던 안경과 시력이 달라서 당황을 했습니다. 그냥 맞추어도 되지만 안과에서 검진을 한 번 받아보라고 해서 ( 안과 기계가 더 정밀하니까.)  "그래, 이 기회에 눈 건강 체크도 하자!"

안과에 가니 기계 3대가 나란히 놓여 있었습니다. 첫 번째 초록색 빛에 초점을 맞추었고, 어... 두 번째는 뭐더라? 오늘 일인데 기억이 안 나네. 3번째 눈에 바람 불어서 ( 아마도 안압 측정인가 ) 체크했는데, 자꾸만 눈이 감겨서.. 시간이 걸렸습니다. 이건 불가항력 아닌가?

 

의사가 보더니 녹내장이나 기타 다른 증상은 안 보인다고 하네요. 잘은 모르겠는데 한쪽 눈이 더 나쁘다고 합니다. 알고는 있었지만 노안이 왔다고 확인사살. 큭!!! 진짜 나이가 들었구나. "가까이 있는 건 잘 안 보이실 거예요." 다초점 렌즈를 사용한 안경을 맞출까 하다. 일단은 가까이 있는 사물은 안경을 벗어서 보거나 거리를 띄어놓고 보기를 권했습니다. 아주 불편한 건 아니니까.

 

1년에 한 번 정도는 검진을 받으라고 하네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체크해야 할 것들이 점점 쌓이네요. 혈압이 문제가 생겨서 주기적으로 체크를 해줘야 하고, 눈도 신경을 써야 하고. 나이가 들어감으로써 좋아지는 건 대체 뭘까?

안경을 맞추기 위한 처방전을 받았습니다. 일반 처방전이 아니라 명함 카드처럼 생겼습니다. 처방전에 쓰인 내용이 평소에 알던 것과 다릅니다. 관계자가 아니라면 모를 숫자와 내용입니다.  안과 검진비가 생각보다 비쌉니다. 비용은 19,100원. 검진이라고 해서 만원 정도 생각했는데. 흠. 하지만  1년에 2만 원이라면 나쁘지는 않습니다. 평소에 내는 보험비를 생각한다면요.

 

안경점으로 돌아와서.

안경테가 무거워서 가벼운 것으로 선택을 했습니다.  가벼운 안경테의 장점 가벼워서 휠 좋다. 단점 가벼운 만큼 휘어지고 변형될 일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 그래도 가벼운 게 좋습니다. 3번 압축, 블루라이트 차단까지 선택했습니다. 웃긴 게 카메라 렌즈에서 돈을 그렇게 써놓고 더 중요한 안경에는 소홀이 했습니다. 정말 중요한 건 이건대.

쓰던 안경이 완전히 맛이 가서인지 새로 맞추니까 조금 과장을 하자면 광명(光明)이네요. 뿌연 화면이 또렷하게 보입니다. 귀찮아도 미리 맞출걸... 때가 되면 맞출걸. 후회를 했습니다. 이발이나 안경 맞추는 일은 왜 이리 귀찮게 느껴질까?

혈압이 정상으로 돌아와서 일까? 시력이 조금 좋아진 것 같은 느낌도 있고요. 혈압 때문은 아니겠지만 지나 번 건강검진 때 보니 키가 1cm 자랐습니다. 이 나이에 키가 크다니 황당. 하여튼 건강이 중요합니다. 건강할 때는 모르지만. 조금 아프거나 몸이 살짝 이상이 생기는 게 좋아요. 인간이란 존재는 결핍이 있어야 합니다. 결핍이 있어야 관심이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