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3월이 왔습니다. 공식적으로 겨울이 끝났습니다. 겨울은 끝났지만 영화 겨울왕국은 천만을 돌파했군요. 대단!  낮에는 패딩을 입고 덥습니다. 일교차가 있어서 패딩을 벗을 수는 없고. 이번 겨울은 지난해와 달리 따뜻해서 더 빨리 지나간것처럼 느껴집니다. 그래도 추운건 마찬가지라 방에만 있었습니다. 겨울내내 먹고 눕기를 반복했더니 뱃살만 늘어났습니다. 날도 따뜻해져 많이 걸으려고 합니다. 비가 추적추적 오는 날 우산을 들고 걸었습니다. 와!  벚꽃이 벌써 피었습니다. 파릇파릇 돋아나는 새싹도 보입니다. 조금 있으면 거리가 벚꽃으로 물들겠지요. 이제 다시 봄의 시작입니다.


벚꽃


벚꽃


벚꽃


벚꽃


벚꽃


반응형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지개를 보았다  (0) 2014.04.05
부산은 벌써 벚꽃이 피었습니다  (0) 2014.03.02
오늘 부산은 겨울왕국이었다  (0) 2014.02.10
추운 겨울 깔깔이로 따뜻하게  (0) 2014.01.1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