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텍스트큐브에서 이사 온지 한달이 넘어갑니다. 구글이 텍스트큐브를 통합시키지만 않았다면, 텍스트큐브 시스템만 유지했어도 계속 사용했을겁니다. 블로거는 도저히 정이 안가서 티스토리로 이사를 왔습니다.


처음할 때는 조금 낫설기는 했지만, 텍스트큐브와 티스토리가 테터툴즈 기반이라서 비슷해서 적응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이제는 많이 익숙해졌습니다. 


이제 곧 있으면 사라질 텍스트큐브(서비스기반)와 티스토리를 비교해보겠습니다.


글쓰기




< 텍스트큐브 글쓰기 화면 >

< 티스토리 글쓰기 화면>


블로그 시작을 텍스트큐브로 해서 인지 텍스트큐브가 편했습니다.  티스토리에서 글쓰기를 누르고 처음 느낀게

'왜 이리 복잡해'

텍스트큐브는 간결한데, 티스토리는 메뉴가 많아서 복잡해 보이죠. 블로그 초보자 들은 티스토리에 적응하는데 애를 먹을 수도 있겠습니다. 텍스트큐브는 제목란과 태그 입력란이 명확하게 분리되어서 편한데, 티스토리는 보기 불편합니다.


기본적인 글쓰기 기능은 동일합니다. 파일첨부가 10메가로 제한되는 것도 비슷합니다. 블로그에 유튜브를 삽입할 수 있는 것도 비슷하고, 이전글을 넣을 수 있는 기능도 동일합니다.  멀티미디어 삽입하는 기능은 둘다 동일합니다.
HTML 편집모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같습니다.


기능은 티스토리가 텍스트큐브 보다 더 많습니다. 다음지도를 바로 삽입할 수도 있습니다. 텍스트큐브 할 때, 왜 구글지도를 넣는 기능이 없을까 의아해 했는데, 티스토리는 간단하게 넣을 수 있습니다. 


관리자




< 텍스트큐브 관리자 화면 >

상단 왼쪽에서 댓글이나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좌측에는 블로그 방문자 통계그래프가 나옵니다.
하단 왼쪽에는 다른 블로그들의 추천글을 볼 수 있습니다. 하단 오른쪽에는 공지사항이 있습니다. 텍스트 큐브가 블로그에 통합된다는 공지가 마지막 이죠.

상단 메뉴에는 글목록, 커뮤니케이션, 네트워크, 꾸미기, 환경설정이 있습니다.



< 티스토리 관리자 화면 >

딱봐도 텍스트큐브 보다 복잡합니다. 여러 메뉴가 세분화 되어 있는 장점 있는 반면에 복잡하죠. 티스토리의 센터화면은 편집할 수도 있습니다. 확실히 티스토리는 자유도가 높습니다. 뭔가 고칠 수 있는 여지가 많습니다. 티스토리는 초대장이 있어야 가입이 가능한데, 하단 왼쪽에 초대하기 메뉴가 있습니다. 전 아직까지 초대장이 없습니다.

상단메뉴에는 글쓰기, 글관리, 스킨, 플러그인, 링크, 환경설정이 있습니다.


블로그 통계


블로그를 하면서 재미있었던게 방문자 통계였습니다. 어떻게 내 블로그를 오는지 보는게 재미 있었습니다.
티스토리에서 방문자 통계 기능은 플러그인 메뉴에 가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방문자 통계 입니다.  일별로 확인을 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큐브에서 이사를 오니 방문자 숫자도 그대로 들고 옵니다.


유입키워드 입니다. 검색사이트에서 어떤 키워드로 블로그를 방문했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유입경로 입니다. 어떤 검색사이트를 통해서 블로그를 방문하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촤측에는 검색사이트 순위별로 나오고, 우측에는 로그가 나옵니다.


티스토리 방문자 통계 기능은 텍스트큐브 보다 떨어집니다.  티스토리에 이사왔을 때도 실망한점이 통계기능이
텍스트큐브 보다 부실 하다는 점이었습니다.


텍스트큐브는 통계를 일목요연하게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방문자 통계 입니다. 그래프로 대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로 이사를 간후에도 방문자수는 일정하게 유지가
되더군요. 방문자수에 목숨을 거는 것은 아니지만, 텍스트큐브에서 고정적으로 하루에 천명이상 들어왔는데, 이걸 포기하는게 아쉽죠. 현재 티스토리에서는 500명정도 들어옵니다.



텍스트큐브의 방문자 교류통계 입니다.  나의 팬과 내가 자주찿는 블로그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래는 편집으로
잘라내었습니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텍스트큐브 사용자들이 나를 얼마나 방문했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큐브는 블로그에 소셜기능을 강화시켰는데 이대로 사라지게 되어서 참 아쉽죠. 조금 더 발전했다면 좋았을텐데.


유입순위 통계 입니다. 티스토리 보다 휠씬 자세합니다.
유입경로 종합순위, 유입 검색엔진 순위, 유입사이트 순위, 유입검색어 순위를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유입검색어, 로그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큐브가 티스토리보다 좋은 점이 유입로그 따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검색엔진을 통해서 들어왔는지, 외부사이트 링크에서 들어왔는지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는 다 합쳐서
보여주죠. 통계기능은 텍스트큐브가 좋습니다.



포스트통계 입니다. 그래프로 깔끔하게 보여줍니다.
블로그 통계 기능은 전체적으로 텍스트큐브가 뛰어납니다. 자세하고 볼 수 있고, 그래프로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 좋죠.


티스토리도 통계기능은 텍스트큐브를 본 받았으면 좋겠네요.


특이 기능




티스토리의 플러그인 입니다. 티스토리는 강력한 기능이 많습니다. 사용자들에게 선택권을 많이 부여하고 있고, 자유도가 높은 점이 우수합니다. 기능이 많은 만큼 조금 복잡하죠. 초보자는 뭐를 할지 몰라서 당황할 듯 합니다.


텍스트큐브는 소셜에 특화된 네크워크 기능이 있습니다. 비슷한 글을 포스팅한 블로그를 추천해 주기도 하고, 나를 관심블로그를 등록한 블로그를 보여주는 기능, 관심블로그로 등록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트워터를 팔로우 하는 느낌도 비슷하죠. 텍스트큐브가 소셜로 특화된 블로그가 되었다면 독자적인 길을 걸을 수도 있었을텐데, 구글의 통합결정이 아쉽죠.


텍스트큐브에서 티스토리로 오면서 안좋은 점이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흑ㅜ.ㅜ 나름대로 궤도에 올린
블로그 였는데...) 좋은점 이라면 네이트 에서 유입이 되고 있습니다. 이상하게 텍스트큐브를 할 때는 네이트에서
유입이 안되더군요. 왜 이러지 싶었는데 네이트는 비중이 작아서 그냥 놔두었습니다. 


티스토리나 텍스트큐브나 절대적인 방문자수를 보이는 것은 네이버 입니다. 블로그를 할려면 네이버에 반드시
검색등록을 해야 합니다.  한국에서 네이버의 위력은 당분간은 유지될테니까요.


블로그를 제대로 시작한 게 텍스트큐브 였는데, 그 텍스트큐브가 사라진다고 아니 많이 아쉽습니다. 1년만 있었지만
텍스트큐브에 많은 정을 붙였으니까요. 사람은 동물뿐만이 아니라 무형의 서비스에도 정을 붙이는 존재죠.


인터넷 서비스가 사라지는 것은 고향을 등지는 느낌과 비슷하군요. PC통신 커뮤니티가 쇠락하는 걸 보는 것과도
비슷합니다. 오랜만에 나우누리를 다시 가보니 휑하더군요. 한 때, 사람들이 바글거리던 동네였고, 거기서 많이 웃고, 추억을 나누던 공간이 방치된 것을 보니 씁쓸하더군요.


티스토리로 옮길 수 있어서 다행이기는 하지만, 티스토리도 망할 가능성은 있습니다.  티스토리가 언제까지 유지될지
확신할 수는 없습니다.(웹에 있는 데이터는 이게 문제입니다.)


요즘은 소셜네트워크가 대세라서 블로그가 찬밥 취급을 당하고 있는 것 같은데요. 다음이나 네이버도 소셜에 신경을 많이 투자를 하고 있죠. 다음은 다음뷰를 축소하고 있고, 이로 인해서 블로거들도 불만이 많더군요.  이건 블로거들의 생각이고, 다음이 블로그에 신경을 안쓰는 것은 큰 이익이 안된다고 판단했겠죠.


블로그 서비스를 유지 하는데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데 반해 뚜렷한 수익모델이 없으니까요. 블로거들도 애드센스를 주로 해서, 다음은 남 좋은 일만 하고 있는 셈이죠.


블로그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돈을 내라고 하면 어떨까요? 나우누리 시절에는 사용료를 만원 가까이 받았습니다.
그 시절에는 서비스 사용료를 내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지금은 서비스 이용료를 내라고 하면 돈을 내고 사용할지는 모르겠습니다.


이제는 인터넷 관련 서비스를 사용하는데 돈이 아깝다는 생각을 하고 있으니, 공짜에 익숙해졌죠. 인터넷에서 수익을 내기가 힘든 이유도 바로 이겁니다. 사용자들이 무료서비스에 너무 익숙해져서 유료모델을 제시하기가 어렵다는 점입니다.



간단하게 티스토리와 텍스트큐브를 비교해보았습니다. 더 자세하게 할려고 했는데 하아! 귀찮습니다. ^-^;
1월 28일이면 텍스트큐브가 블로거에 통합이 되어서 사라집니다. 설치형은 그대로 서비스하고 가입형만 사라집니다.
그전에 텍스트큐브를 관한 글을 한번 더 올려서 기록으로 남길생각입니다. (흠.. 이런 글은 나밖에 안하겠지 ^-^;
생각합니다. 나름대로 기록으로 보존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