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블로그 서비스인 워드프레스를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어플리케이션 입니다.
다운로드는 오비 스토어에서 할 수 있습니다.


워드프레스도 인기가 있는 모양입니다.해외에서는 인기가 있는 모양인데, 한국 사용자들은 잘 보이지 않습니다. 한국은 티스토리, 네이버 블로그등  쉽게 할 수 있는 서비스가 많아서 굳이 사용할 필요성을 못 느끼겠죠.


워드프레스는 블로거와 텍스트큐브가 통합이 된다고 해서 알게 되었습니다. 이런 저런 블로그 서비스를 알아보았는데, 저에게는 텍스트큐브 아니면 티스토리가 나아 보입니다. 만약 블로거와 통합해서 마음에 안들면 티스토리로 갈려구요. ^-^;




어플리케이션이 지원이 되면 좋지만  스마트폰으로 블로그를 작성하는 것은 생각도 안하고 있습니다. 단문이라면 모를까. 글을 스마트폰으로 작성하고 싶은 생각은 없네요. 저 말고 다른 사람은 필요한 사람도 있겠죠.


티스토리는 아이폰 어플로  나왔던데 텍스트 큐브는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지 않겠죠.  어플은 커녕 모바일
페이지 라도 만들어 주었으면 좋겠는데요. 그러지는 않겠죠...


오늘 텍스트큐브 공지사항에 테스트 장면이 나왔는데요.



테스트하는 장면이 올라와서 캡쳐해 놓았습니다.
공지사항에 올렸더군요. 저는 나름대로 관대한 편(^-^;)이라서 사용에 아주 큰 지장이 없으면 이런 실수는
그냥 넘어갑니다.  사소한 것에 일일이 지적하는 것도 귀찮기도 하고. 그래도 텍스트큐브 내버려둔 줄 알았더니 뭔가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할려고 하는 것 같군요.


블로거와 통합이 되더라도 큰 변동 없이 사용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는 원래 개인의 일상을 기록하는 웹일기 형태였습니다. 구글이 인수한 블로거를 사용해보면 일기
형식에 적합하다는 걸 알수있습니다. 국내 사용자들을 보면 일기 형식의 수필을 많이 작성하기도 하지만
관심사를 적는 블로그가 많습니다. 카테고리 별로 정렬하는 방식을 선호하죠. 블로그를 웹일기로 사용하기
보다 미니 홈페이지(싸이월드 그것 아님.) 같은 형식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도 그렇게 사용합니다. 직접 홈페이지를 구축할 필요 없이 블로그만 개설하면 되니까 편합니다. 자질구레한 관리도 필요없고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죠. 이런 점을 구글이 적용했으면 좋겠군요. 하지만 구글의 커뮤니티 서비스는 별로라서 큰 기대는 안하고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