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는 이야기

동래에서 먹은 감자탕

네그나 2019. 7. 13. 08:51
반응형

감자탕을 먹고 왔습니다. 동래에는 감자탕집이 2곳이 있는데, 맛은 둘 다 괜찮았던 걸로 기억.

매장 내에 에어컨을 가동하고 있었지만 열기 때문에 힘들었던.

하지만 열심히 먹었습니다.

 

감자탕 중자. 많이 먹지 않기 때문에 이 정도로 충분.

 

의외로 샤오미 홍미노트가 음식 사진에 잘 맞습니다.

 

감자탕의 끝은 늘 볶음밥. 외국인들에게 신기한 모습이라고 하죠. 밥 먹고 또 밥을

 

 

여기. 가게가 바뀌었네요. 원래는 구워삶기 간판이었습니다. 껍데기 집으로 바뀌었습니다. 이용해 보지 않아서 맛은 모르겠지만 가게 안에 사람은 많더군요.

 

동래 동헌도 변화가 있습니다. 정문에 포졸 모형이 있었고 안내 간판도 생겼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