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

주말에 갔던 동래 구워삶기.

네그나 2019. 3. 25. 09:18
반응형

저녁시간대 왔습니다. 이미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이 몇몇 있었습니다. 대기표를 받아보니 앞에 4팀이나. 무언가를 먹기 위해서 기다리는 걸 아주 싫어하지만 다른 곳으로 이동해도 비슷할것 같기도 했고, 그냥 기다렸습니다. 


동래에서 이 집을 몇 번 왔었습니다. 그전에는 이 집이 아니었기는 했습니다. 하나는 고기집이었던거 같지만 모르겠군요. 왜 이렇게 기억을 못 하지?


주말에 갔던 동래 구워삶기.



20여분 기다렸다가 들어갔습니다. 메뉴가 하나 있습니다. 소, 중, 대.  중이 2만 6천원이었던걸로. 많이 먹지 않으니 중으로.


주말에 갔던 동래 구워삶기.


드디어 들어왔다.




주말에 갔던 동래 구워삶기.

주문을 하면 이렇게 나옵니다.

오징어는 이미 익혀서 나오고, 고기는 조금 있다 먹으면.


주말에 갔던 동래 구워삶기.

튀긴만두를 찍어서 먹습니다.





주말에 갔던 동래 구워삶기.

삶은 계란도 넣어주고, 사리도 넣고,


맛을 표현하면 달고 매콤한. ( 매콤한 맛을 주문하기는 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라볶이 먹는 기분입니다. 여기에 딱. 사리 넣어서 먹기 좋죠. 남자들보다 여자들이 더 좋아하는 맛이 아닐까. 안내를 보면 이런류가 다 그렇듯 마지막에는 밥을 뽁아서 먹으라고 합니다. 많이 먹기도 했고 나이가 들어서 많이 안 먹는 분위기라 볶음밥은 생략하기로.


끝나고 보니 소주3병만 마셨습니다. 소소한 정도. 동래에서 뭐 먹을까 하다. 검색을 보고 왔는데. 괜찮군요. 가게 맞은편에 보이는 곱창? 막창 집도 줄서서 먹던데 다른게 있으려나.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동래구 명륜동 485-9 | 구워삶기 동래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