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후기

노키아 N900 사용기 랄까...

네그나 2010. 5. 3. 09:00
반응형


지인이 노키아 N900을 가져왔길래 만져볼 기회를 얻었습니다.
그리 길게 만져보지는 못했고 잠깐만 만져보았습니다. ^-^;



처음 본 느낌은 생각보다 작아보이더군요.  사진상으로 좀 커보이는데 실물로 보면 그리 크지 않고 PMP같아 보입니다.  키보드까지 있으니 두께는 있습니다.
하지만 5800, 6210과 비슷한 두께라서 괜찮아보이더군요. 적응의 결과인가.



다른 회사의 폰을 사용하신분들이라면 두껍워 보일텐데, 이미 노키아폰을 사용했기에 두꺼워 보이지 않습니다. 가장 큰 장점인 퀴티키보드가 달려있습니다. 슬라이드 위로 올리면 '착'하고 올라가는 느낌이 좋더군요.
자판이 좀 조밀합니다. 사용에 불편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게임할때는 애로사항이 있더군요 ^-^;
5800의 쿼티키보드 설정처럼 3단인데요.



저는 이게 좀 불만입니다. 숫자와 영자를 같이 사용할 일이 많은데 따로 떼어놓아서 번거롭습니다.
3단보다는 4단이 편한데요. 노키아의 대부분 모델은 3단을 고수하는 모양입니다.
키보드를 펼치면 전자사전 같은 느낌도 납니다. 역시 키보드가 있으니 편합니다. 게임할때도 좋고 타이핑할때도 편하고요.



다음 스마트폰은 퀴티키보드가 달려있는 모델로 가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N900의 스펙이 아이폰과 같은 걸로 알고 있는데 부드럽게 잘돌아갑니다. 멀티태스킹 끊김없이 잘됩니다.
(5800,6210,n900 에서 잘되는 멀티태스킹이 아이폰에서 이제 지원된다고 떠들썩한거보면 신기함.)
음악플레이어에서 키네틱스크롤도 부드럽게 됩니다. 5800 5버전 펌웨어로 지원을 합니다.
바탕화면에 아이콘을 여러개 둘수 있다는 점도 편합니다.



N900은 측면에 스피커가 있는데 스테레오가 지원이 됩니다. 5800도 외장스피커는 좋았죠. N900의 외장스피커도 좋습니다. 주머니에 넣어놓고 음악을 들어보았는데 은은하게 잘울려집니다. 오히려 5800보다 더 좋다는 느낌도 있습니다.



후면에는 카메라가 있는데 노키아 모델답게 칼짜이즈 렌즈를 채용한 500만화소입니다. 디카시장에서는 화소전쟁이 끝난것 같은데 폰카는 아직도 화소를 강조합니다. 디카는 이제는 연사속도, 광학배율, 파노라마같은 특이한 기능을 내세웁니다. 화소만 올려놓고 이미지처리속도가 느릴바에야 낮추는게 좋다고 봅니다.



가장 마음에는 드는것은 렌즈커버가 있다는 점입니다. 5800이나 6210을 사용하면 렌즈가 돌출되어서 먼지가 많이 묻죠. 이걸 방지할수 있는 렌즈커버가 마음에 듭니다.
스탠드로 간단하게 거치할 수 있는 실용성도 마음에 듭니다.



디스플레이는 3.5인치인데 스마트폰은 3.5인치 이상이 되야 좋아보입니다. 무선랜 잡아서 인터넷해보니 편하네요. 2번 누르면 확대가 됩니다.



노키아모델은 전용 충전기를 사용하는데요. 국내에서는 잘 사용하지 않는 규격이라서 불편하죠. 외국에서야 노키아가 흔하니 상관없겠지만요. N900은 USB로 파일전송 뿐만 아니라 충전도 가능합니다.
이번에 새로 발표된 N8도 USB로 충전이 가능합니다.



N900은 USB로 접속하면 외장메모리로 인식이 됩니다.  전송 프로그램이 필요가 없죠.
5800도 USB로 인식시키면 파일전송에 제한이 없죠. 노키아 모델의 장점중 하나입니다.
개인적으로 파일전송 하기 위해서 별도의 프로그램 사용하는걸 굉장히 싫어합니다.



가장 좋은 점이랄까. 멀티미디어 재생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는데요.
700메가 혹은 1.4기가 용량의 영화는 인코딩없이 재생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코덱이 어느정도 지원을 해줄지는 모르겠는데 대부분 재생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외장스피커도 있으니 같이 감상하기 좋더군요.
마침 시간을 죽일게 필요했는데 스탠드로 거치하고 영화감상하니 킬링타임용도로 제격이었습니다.
이정도면 영화나 드라마 넣어놓고 보면 심심하지는 안겠네요. n900은 내장메모리도 32기가에 외장메모리까지 지원하니 용량부족은 걱정할필요가 없죠.



이걸 보니 PMP업계에 타격이 가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나름대로 PMP는 화면을 더 키우고 동영상강의    등의 용도로 특화를 하겠지만요.



만져보니 휴대폰같다기 보다는 컴퓨터같은 느낌입니다.  
계속 만지다보니 사고싶다는 생각만 들더군요 ^-^;
이제 '손안의 컴퓨터'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는군요.
노키아코리아가 국내에도 발매를 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당분간은 그럴일이 없겠죠.



어쩌다 보니 계속 노키아폰만 만지게 되는데 이제는  안드로이드폰을 사용해보고 싶네요.
메이저 은행과 증권사들은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 지원을 합니다. 금융회사 뿐만이 아니라 단말기도 쏟아져 나올테고 그에 따라서 다른 분야의 지원도 활발하겠죠.



요즘 채용공고나 IT관련학원에는 안드로이드 개발에 대한 공고가 많이 올라옵니다.  하반기부터 어플이
쏟아져 나올거라고 예상이 됩니다.



노키아의 가장 큰 경쟁자는 안드로이드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노키아도 국내시장에 과감한 투자를 하지 않으면 이 이상은 힘들것 같습니다.
매니아층은 만들 수 있을지 몰라도 그이상 나갈 수 있는지는 의문입니다.
심비안^3 모델인 N8를 국내에 발매할지는 모르겠는데 나온다면 가격경쟁력이 있으니 호응은 얻겠지요.


저는 N8가 국내에 나온다면 노키아로 생각입니다.^-^;
어플지원이 안드로이드보다 부족하겠지만  가격이 너무 착하죠. 폰카성능이 뛰어나다는 점도 좋고요.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opensea.egloos.com BlogIcon 떠돌이 이제 노키아에어 하이엔드 제품군은 마에모(혹은 미고)를 탑재한 모델로 가는 것 같습니다. 심비안^3 탑재한 N8의 가격을 보며 노키아가 심비안과 마에모의 길을 어떻게 잡았는지 감이오더군요. 심비안은 중저가 스마트폰, 마에모는 하이엔드의 고가격 스마트폰이라는 2중 체제로 말이죠.

    그러니 노키아가 기술 우위(?)를 보여줄 제품도 마에모 탑재 제품군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마메오에 탑재되어있는 S80의 경우 S60과 달리 처음부터 터치스크린을 고려하고 만들었다고 합니다. 기반은 리눅스이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노키아의 인터페이스가 녹아있는 느낌입니다.

    데스크탑에서 리눅스를 쓰고 있는 저에겐, 데스크탑에서 실행하던 프로그램들을 대부분 실행할 수 있는 N900이 정말 매력적입니다. 손안의 컴퓨터라고 불러도 되겠지요. N900이 국내에 출시만 된다면, 노트북 살 자금을 이쪽으로 운용할 생각도 있고, 2년 약정이 아니라 3년 약정도 감내할 생각이 있습니다만.. 우리나라에선 못 볼 물건이겠지요ㅠㅠ
    2010.05.03 13:35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opensea.egloos.com BlogIcon 떠돌이 마에모의 동영상 플레이어가 Gtreamer나, Mplayer 등에 기반하고 있다면, 대부분의 동영상은 수월하게 재생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코덱 문제로 못보는 동영상은 없을 것 같네요^^ 2010.05.03 13:37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negna.textcube.com BlogIcon 네그나 그동안 N시리즈는 고가폰이었는데 N8을 보니 전략이 수정된 것 같습니다.

    N900의 다음기종이 개발중이라는군요. N950이라는 말도 있고, 화면이 더 커질거라는 말이 있더군요.
    N8도 상당히 잘나왔는데 기대가 됩니다.
    국내에 나온다면 N950이 나오겠죠.

    영화감상하기는 정말 좋습니다. 코덱문제도 없는것 같고
    스피커도 좋고요. 사고싶다는 생각만 ㅜㅜ
    2010.05.03 20:46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