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풍경

해운대에서 보는 인앱결제 방식

네그나 2014. 7. 14. 00:00
반응형

여름이 되면 가보는 아니 여름이 아니더라도 가보는 해운대에 갔습니다. 어디 갈데도 없고 만만한게 해운대라. 해수욕장은 개장을 했지만 갔던 날은 흐리고 비가 내려서 사람들이 많치 않았습니다.  해운대의 눈의 띄는 변화 중 하나. 중국 관광객들이 아주 많습니다. 여기 저기서 중국어를 들을 수 있고 중국어로된 안내 표시도 볼 수 있었습니다. 중국인 관광객들이 큰 손이라고 하는데 해외여행 할 정도로 어느 정도의 경제력은 가지고 있을 겁니다. 아쿠아리움이 '씨라이프'로 변경되었습니다.



해운대의 파라솔 대여 비용은 현금 7,000원 스마트 비치 5,500원입니다. 스마트 비치는 해변 바깥에서 설치된 무인 매표소로 카드 결제가 가능합니다. 해운대 파라솔 해마다 나오는 단골 기사거리인데 파라솔 사업권의 이권 문제나 파라솔의 독점입니다. 개인이 가져온 파라솔을 설치하지 못하도록 막아서 논란이 됩니다. 처음에는 이 조치가 부당하다고 생각했었는데. ( 해변이 너희들꺼야?)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해운대 해변을 관리하는 비용이라고 생각하면 납득 할만합니다. 물론 해변을 잘 관리한다는 전제하에.



사실 무료가 마냥 좋은게 아닙니다. 해운대에는 여름만 되면 많은 사람들이 몰려옵니다. 기사에서 말하는 백만명 인파는 절대 불가능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오는건 확실합니다. 한정된 장소에 많은 사람들이 오면 문제가 생깁니다. '공유지의 비극'[각주:1]처럼 환경이 훼손되기 싶습니다. 해운대를 밤에 가보면 잘 알수 있습니다. 해변에 무단 투기된 쓰레기가 여기 저기 보입니다. 그렇다면 관리 비용을 누가 부담해야 할까? 해운대에 오는 모든 사람들에게 부과하는 것. 다시 말하면 입장료를 받는게 좋겠지만 그러면 사람들이 떨어져 나갑니다.



다른 방법이 있습니다. 기본 사용은 무료로 하되 추가 서비스는 유료로 나누는 방식입니다. 해변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지만 파라솔이용은 유료로 하면 사람들을 납득시킬 수 있습니다. 이 같은 방식은 스마트폰 게임에 적용된 F2P(Free-to-play)와 같습니다. 다운로드와 게임을 즐기는 건 무료이지만 돈을 지불하면 원활한 진행을 유도합니다. 인앱 결제는 방식은 대세가 되어 순수 게임은 찿아보기 어려워졌습니다.



5,500원은 영화 티켓 값도 안되는데 해변에서 노는 비용이라면 저렴하다고 생각됩니다. 해운대는 많은 사람들이 오는 점을 고려한다면 깨끗하게 유지되고 있는 편입니다. 인앱 결제라고 할 수 있는 파라솔이 필요하지 않다면 그냥 즐기면 됩니다. 


해운대 파라솔 대여소



해운대 파라솔 대여소. 현금 7,000원, 스마트 비치 5,500원



해운대 해변


갔던 날은 흐려서 구름이 잔득 있었습니다.


해운대 파도


파도치는 바다는 역시 시원합니다.



해운대 스마트 비치


여기가 스마트 비치 무인 매표소입니다. 카드 가능.


해운대 경찰 홍보


부산 경찰 홍보. 그네와 연결된 그림이 흥미롭습니다.


해운대 해변


날씨가 좋지 않아 한산했던 해변


해운대 웨스틴 조선 호텔 커피숍


중국어 안내를 곳곳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사진은 웨스튼 조선 호텔 커피숍 앞.



해운대


저 너머로 운무가


해운대


웨스틴 조선 호텔 앞에서는 모래를 털 수 있으니 참고.


해운대 산책로 망원경


해운대 산책로 생긴 망원경. 500원 먹여줘여 됨


해운대


해운대 누리마루


누리마루 APEC 하우스


해운대


날이 흐려서 좋은 점이라면 평소에 보지 못한 장면을 볼 수 있다는 것.


해운대 마린시티 운무


마린 시티의 두산 위브 제니스에 끼었습니다. 저 쪽은 습도 때문에 매우 불편할 듯.


마린시티


옆에는 공사중이었습니다.


해운대


해운대

  1. 공유지(영어: Common Pool Resource)의 비극은 '지하자원, 초원, 공기, 호수에 있는 고기와 같이 공동체의 모두가 사용해야 할 자원은 사적이익을 주장하는 시장의 기능에 맡겨 두면 이를 당세대에서 남용하여 자원이 고갈될 위험이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따라서 이는 시장실패의 요인이 되며 이러한 자원에 대해서는 국가의 관여가 필요하다. 아니면 이해당사자가 모여 일정한 합의를 통해 이용권을 제한하는 제도를 형성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본문으로]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