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

1초만 더 빨랐더라면, 운수 나쁜 날이 될뻔

네그나 2013. 7. 30. 23:00
반응형

길을 걷고 있는 중에 딱! 소리와 함께 계란 같은 같은게 생겼습니다. '뭐야?' 1초동안 생각을 했고 주의를 집중해서 보자 '앗! 새똥이다' 고개를 들어 위로 올려다 보니 전기줄에 있는 비둘기 궁둥이가 보였습니다. 큰 일 날 뻔 했습니다.

1초만 더 빨리 걸었더라면 갓 구운 새똥이 정수리를 강타했을 겁니다. 정말 간발의 차이로 발 앞에 떨어졌습니다. 똥폭탄을 투하한 비둘기를 째려보았습니다.( 망할놈의 조류 -_-+)  당연하게도 비둘기는 신경도 안씁니다. '하찮은 인간따위... '신경쓰지 않겠다고 말하는 것처럼.



비둘기이녀석은 범인 아니 범조가 아닙니다. 내용과 무관함


1초만 더 빨랐더라면 옷이나 몸이 더러워졌겠죠. 식식거리면서 똥을 씻어내기 위해서 화장실을 갔을테고 주위사람들에게 '나 오늘 비둘기 똥 맞았어요' '로또나 사러 가야할 듯' 이라고 말했을 겁니다. 생과 사의 순간은 아니지만 운수 나쁜날과 평범한 날을 갈랐습니다. 단 1초가 차이가. 비둘기에 똥을 맞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가능성에 근접했습니다.


글 쓰다 위기탈출 넘버원에 비둘기 똥 맞고 사망한 사례는 없는지 궁금해졌습니다. 전 세계 뒤져보면 있을 지도.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