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햄버거 3

롯데리아 앱 회원가입 하려다 화딱질나

롯데리아 앱을 다운로드하여서 회원가입을 시도했습니다. 한국 사이트 회원 가입은 왜 이리 귀찮은지 모르겠습니다. 모래주머니 찬 채로 뛰는 기분. 휴대폰 인증을 받고서 비밀번호 생성에서 잠깐 스톱! 그놈의 특수문자 넣어야 한다고 해서요. 뒤늦게 저녁 먹고 와서 다시 열어 봤습니다. 회원 가입 절차는 다 사라져 있음. 회원 가입하는 건 포기를 하고 네이버 연동하기로 했습니다. 이번에는 동의를 안 했다나 어쨌다나. 실패에 몇 번 시도를 했다가 '도대체 내가 왜 이러고 있나?' '고작 햄버거 세트 4,000원에 먹어 보겠다고 이러고 있다니?' 갑자기 찾아온 현타로 가입을 포기하고 앱을 삭제시켰습니다. 햄버거는 그냥 돈 주고 먹는 걸로.

사는 이야기 2020.01.22

맥도널드 트리플 어니언 버거. 할인해서 먹기는 했는데

글을 쓰는 시간이 8시 40분. 잠시 뒤면 오늘 맥도널드에서 했던 트리플 어니언 버거 50% 할인 행사가 끝이 납니다. 7,000원짜리 버거가 반값이기는 하나 매장당 선착순 300명 한정입니다. 다 팔리면 그냥 갈려고 했는데 매장에는 주문이 가능했습니다. 단푼 3,500원으로 주문. 뒤에 온 사람도 트리플 어니언 버거 시키네요. 언박싱이요. 빅맥처럼 덜렁 주지는 않습니다. 오픈을 하면 버거의 속살이. 드러납니다. 사진을 보니 실제보다 푸짐하게 나왔습니다. 보는 느낌과는 조금 다릅니다. 한 입 베어 물고 나서 찍었습니다. 전 맥도날드에 온면 그냥 빅맥만 먹습니다. 빅맥과 비교를 해보면. 네. 당연하지만 빅맥보다는 큽니다. 이 정도는 돼야 햄버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 햄버거가 너무 작아서 콩알 같은 ..

체험기 2019.05.02

롯데리아 신메뉴 T-REX 버거 세트 후기. 무언가 애매한데

얼마전 11번가에서 롯데리아 새로운 버거 T-REX 버거 쿠폰을 단돈 3,000원에 팔았습니다. 버거 세트가 불과 3천원, 게다가 유효기간이 지나면 환불도 된다고? 손해보는 느낌이 아니라서 일단 구매했습니다. 덕분에 11번가 오랜만에 접속했네요. 비밀번호도 한참 기억해야 했고. T-REX 버거. 왜 티렉스일까? 한글로 하면 통다리살 치킨 버거이지만. 이렇게 하면 느낌이 살지 않기는 합니다. 평범한 치킨버거인가 보다 싶고. 마케팅이 익숙한 치킨버거라고 부르기 보다 쥬라기 공원이 생각나게 만드는 상품명을 지었군요. 나쁘지 않은 선택으로 보입니다. 가장 두드러진 특징이. 햄버거 보다 큰 치킨패티입니다. 티가 제 뱃살을 보는 듯 삐져나와 있습니다. 패티가 버거안에 들어 가야만 한다는 고정관념을 타파한 제품이지만..

체험기 2018.06.09 (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