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얼마전 MBC 프로그램 < 나혼자 산다>를 보니 만화가 기안84가 이사를 가면서 집 정리를 하더군요. "물건이 적을 때 만족도가 큰거 같다" 쓸모없는 물건을 버렸습니다. 정말 그런거 같기는 합니다. 적게 소유할 수록 만족이 커지는 느낌? 정리를 백번 해봐야 한 번 버리는 것에 비할 수가 없습니다.


이리저리 버리고 있는데. 이번에 안보는 책을 버렸습니다.

오체 불만족

한번 읽고 나서 보지 않는 책도 버리고.  장애아로 태어났음에도 긍정적인 삶의 살아가서 화제가된 <오체 불만족> 이거 다들 한 번식 읽어 봤을 책입니다. 사람에 대한 평가는 길고 보고 해야 합니다. 유명인사로 지내다가 결혼생활 도중 5명과 불륜을 저질렀고 해서 한 바탕 소동이 일어났고 결국 인혼했습니다. 여려모로 대단합니다. 장애가 매력을 뽐내는데 지장을 주지 않는 모양. 댓글 내용이 인상적이었는데. <오체풀만족>이라고.


전 그래서 한 사람을 긍정적인 면만 부각시키는 책을 싫어 합니다. 아이폰으로 스티브 잡스의 긍정적인 면을 부각시키고 있을 때도 의문이 들었습니다. 과연 그 정도의 사람일까? 스티브 잡스는 워낙 유명인사이고 좋지 않은 일도 숨길수가 없긴 했었죠. 검색하면 다 나올 정도이니.


웹 2.0은 벌써 구닥다리 개념이군요.  IT는 너무 빠릅니다.

MP3 플레이어구시대의 유물.


왼쪽부터 32메가(기가 아님!) USB 메모리, 64메가 MP플레이, 잘 팔렸던 거원 CW300.  마지막까지 사용했넌 소니 MP3 플레이어. 음질은 괜찮았는데.


옛날 잡지



옛날 잡지

와! 초고속 모뎀이다. 14.4K.  권장 소비자가 60만원...



옛날 잡지

속도 보면. 당연한 듯이 분으로 사용.




옛날 잡지


해태에서도 게임기 사업을 했었군요.

저 보안경 쓰고 있는 꼬마는 지금 뭐가고 있을지.

옛날 잡지

구준엽이 탁이 준이로 활동했었군요. 그 때는 연예인에 노관심이라 보지도 않았는데.


옛날 잡지

펜티엄. 이 때만 해도 펜티엄이란 브랜드가 저가로 될줄은...

옛날 잡지 노이즈

아재라면 알만한 노이즈. 지금 들어도 괜찮은 거 같은데. 그 때 들었던 음악이라서 그런건지?


옛날 잡지 리복샤크

리복사크. 많이들 신었죠. 지금도 있지 않겠죠?


옛날 잡지

옛날 PC는 백만원 중반은 보급형.

옛날 잡지

386 DX가 85만원.

386쓸 정도의 사람이라면 부자였을 듯.

옛날 잡지

이 게임은 지금도 소장중.

옛날 잡지

버추어 파이터 떄문에 새턴을 구입했으니.


게임잡지


옛날 잡지

드림캐스트 부록GD 때문에 구입했는데 돌려보지도 않았군요.



옛날 잡지

옛날 잡지

이 역시.



서풍의 광시곡

잡지를 넘기다 놀랬는데. 소프트맥스 서풍의 광시곡의 드캐로 나왔나요?

소프트맥스

이건 또 뭐지?

옛날 잡지

2000 시드니 올림픽이었구나.

모리건

일본 캐릭터 일러스트는 90년대 말과 2000년 초가 좋은 듯. 요즘은 오덕 스타일 같은 느낌이라 하나 같이 마음에 안듭니다. 캡콤의 대표 여캐라면 춘리와 모리건. 모리건은 다시 봐도 잘 만든 캐릭터이군요. 지금도 써먹고 있고.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