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진해에서 부산으로. 시외버스 정류장에서 간신히 올라타다

네그나 2017. 4. 7. 21:23
반응형

진해군항제 벚꽃 구경을 마치고 부산으로 돌아가는 길. 진해시외버스 정류장으로 향했습니다. 벚꽃놀이철이라 버스 정류장은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들로 가득찼습니다. 길게 줄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을 보면서 '과연 오늘 돌아갈 수 있을까?'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진해시외버스 정류장

이렇게만 많은 사람들.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티켓판매원에게 문의를 하니, 다 태워준다고는 합니다.

"여기 사람들 다 태워 가려면 버스 4대는 필요할 거 같은데..."

버스가 들어오고 사람들이 빠지고, 그러기를 반복하다.

직원이 외친 한 마디.

"이게 부산가는 마지막 버스입니다. 여기 다 타셔야 합니다."

시계를 보니 9시 45분.

간신히 버스에 탔고 다행히 좌석에 앉아 갈 수 있습니다.

불행하게도 저 보다 늦은 사람들은 입석으로.  부산까지 서서가야 했습니다.

그래도 부산까지 걸리는 시간은 오래 걸리지 않으니까.

진해 벚꽃

밤에 바라보는 벚꽃

진해시외버스 정류장

버스정류장에서 대기중인 사람들


진해시외버스 정류장

버스 직원들이 분주하고 움직였습니다.

시외버스는 하단역에서 한 번 하차를 하고 다음에는 사상시외버스터미널에서 하차합니다. 밤이라 그런지 예상보다 이르게 도착했습니다. 벚꽃놀이에 들뜬 사람들 때문에 시끄럽기는 했지만요.


진해시외버스터미널 부산행 버스를 이용할 때 주의해야 할 사실. 막차가 9시 반입니다. 군항제 기간에 조금 더 여유를 주기는 하지만 9시 20분까지 버스 정류장에 와서 표를 끊고 대기해야 한다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창원시 진해구 인의동 24-3 | 진해시외버스정류장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