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삼성의 바다, MS의 윈도우폰 발표등 모바일시대를 선점하기 위해서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습니다.

바다같은 경우 글쎄요. 개인적으로 큰 관심도 없고 사용해보고 싶은 생각도 없지만 스마트폰과 피쳐폰의

중간형태라면 일정부분 입지를 차지할수 있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혹평을 하는곳도 있던데 역시나

국내언론은 그놈의 아이폰 잡는다면서 홍보기사를 날리기만 하네요. 삼성이 SW기술이 없다고 사람들이

비판을 하지만 기술이 없는것은 문제가 안됩니다. 기술은 사면 됩니다. 애플이나 구글도

자기들만의 기술도 아니고요. 안드로이드의 경우도 구글에 인수된 경우죠. 기술보다는 과연 기업문화가

소프트웨어같은 서비스에 적합한가 입니다. 삼성은 B2B를 주로 하는 기업이고 기업전략자체도 후발주자에

서 과감한 자본투자로 일등을 추구하는 기업인데 그런 기업이 서비스형으로 적합한지 모르겠습니다.

자기혼자 잘한다고 되는 분야가 아니라서요. 신문인터뷰에서는 "적을 만들지 말자"라고 하던데 어떻게

처신을 해야하는지는 아는것같더군요.




윈도우폰7 같은 실패할경우 마지막이라고 생각을 해야할정도로 입지가 줄어들었는데 노력은 많이 한것

같습니다. XNA로 개발자들에게 모바일시장으로 진입을 돕는것은 예상대로 게임과의 연계네요. 그렇다면

당분간은 휴대용XBOX는 나오지 않고 윈도우폰에만 집중할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실버라이트 지원은

별 의미가 없는것 같네요. 플래시를 대체한다고 하기에도 무리가 있고 어도비처럼 멀티운영체체를 지원해

줄것같지도 않아서 마소만의 기술이 될것같네요. 그나마 플래쉬마저도 나중에는 어떻게 될지모르는 상황이니까요.



노키아는 저번의 발표되로 인텔과의 협력으로 갑니다. 노키아의 마에모와 인텔의 모블린을 통합한다고

합니다.  미고(Meego)라는 명칭인데 개인적으로 작명은 별로네요. 둘다 리눅스기반이니 통합하는것은

별문제가 없어보이고 arm과 x86모두 지원할꺼라는군요. 휴대폰뿐만이 아니라 컴퓨터,타블렛,넷북,

차량용시스템으로 확장할거랍니다. 인텔이 모바일시장이 진출하면서 arm을 밀어버릴꺼라는 예상이 있었

는데 신통치가 않죠. arm을 잡으려면 전력소모와 가격이라는 두마리토끼를 잡아야하는데 인텔생각만큼

안되는 모양입니다. 모바일시장에서는 인텔이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하니 휴대폰의 거인인 노키아와의

협력이 절실했겠죠

노키아는 인텔과 협력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굳이 X86사용하지 않고 ARM으로만 해도 충분

할것 같은데요. 차후에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모바일시장은 OS뿐만이 아니라, CPU같은 하드웨어 시장의 경쟁도 볼만하겠네요. 경쟁이 치열하면 할수록

소비자는 좋은거죠.



나름대로 예상을 해보면 모바일시장에서는 PC처럼 윈도우로 통일되는 현상은 일어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휴대폰 구조자체가 제조사에서 폰일 구입후 통신사에서 소비자로 가는구조인데 구글의

넥서스원같이 언락폰으로 판매되는 경우도있지만 앞으로도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약정을 통해서 할인받는

구조를 선호할것으로 예상됩니다.통신사들도 한기종에 휘둘리는것은 원하지않겠죠.

자신들의 수익구조에 영향이 생기니까요. 이통사끼리 뭉쳐서 스토어를 연다는것도 그렇고(그러나 얼마나
먹힐지는 의문입니다.)

애플에 대한 견제가 필요하다는 것에 통신사들의 공감대가 형성된모양입니다.  애플이 공익단체도 아니고

통신사구조를 변화시켯다고 해서 선이 아니죠.

제가 보기에는통신사로 가는 돈이 애플로 가는것으로 바뀐정도




스마트폰 시대로 바뀌면서 UI, 어플리케이션의 중요성이 증가했는데 그 이후는 무엇일까? 생각을 해봅니다.

어차피 서로의 좋은점은 모방합니다. UI, 소프트웨어가 중요한것을 다 아니 서로 배끼고 창착해서 비슷한 UI,

비슷한 어플리케이션지원이 이루어질텐데 곧 있으면 가격전쟁이 벌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도저도

차별화가 안되다면 남은것은 가격밖에 없죠. 애플같은 경우는 할생각이 없을테고 가격경쟁하면 생각나는게

노키아죠. 앞으로도 심비안이 1위를 유지할수 있는게 저가라는 무기죠. 국내에서도 5800이 인기를 끈것

도 역시 가격대성능이 좋다는 이유고요. 안드로이드의 성장을 예상하는것이 저가의 단말기가 나오기 쉬운

환경이라는겁니다. 고가폰이 익숙한 사람들이라면 실망할지도 모르지만 안드로이드가 세를 확산을 할려면

중저가 단말기가 많이 나와야된다고 봅니다. 그렇다면 폰을 파는것에서는 수익을 낼수가 없다는 이야기가

되는데 앞으로는 단말기에서 수익을 얻지 않고 서비스나 어플유통에서 수익을 얻게 될것같습니다.

프린터나 면도기처럼 되는거죠. 그보다도 더 비슷한것은 게임기입니다. 구조자체가 게임시장과 흡사하게

바뀌고 있습니다. 서드파티에 대한 지원, 저가격의 단말기, 쉬운개발구조등 이렇게 바귀면 어떻게

될까 생각을 해보면 독자적인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마리오할려고 닌테도를 선택하는것처럼

무언가 독자적인 어플리케이션과 서비스가 필요하다는것죠. 노키아의 경우는 베타랩스에서 이것저것 해보는

거 같고 구글의 제공하는 서비슨는 말할필요도 없죠. 앞으로도 노키아와 구글이 강한 영향력을 발휘할거라고

예상을 하는 이유중 하나입니다.

지역적으로는 미국에서는 구글이나 애플,블랙베리 유럽에서는 노키아등으로 입지를 유지할것 같네요.

윈도우폰이 빠져있는데 결론은 나누어먹을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어디까지나 예상일뿐이니 앞으로 상황은 지켜봐야겠죠. 지켜보는게 흥미진진할것 같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