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 허니컴 타블렛에서의 게임

네그나 2011. 2. 28. 10:28
반응형





MWC 2011에서 시연한 안드로이드 타블렛 게임 영상입니다.
허니컴은 기본적으로 테그라2 듀얼코어가 달려있으니 그래픽은 괜찮네요. 최근에 테크라2를 사용한 옵티머스2X를 만져보았는데 괜찮더군요. 빠릿한 느낌도 좋고, 플스 에뮬레이터 CAPCOM VS SNK를 해보았는데 파동권, 승룡권도 잘나가고 잘됩니다. 사용하는 사람은 만족을 하더군요.


MWC 2011를 보고 느낀점을 작성할려고 했는데 늘 그렇듯 시기를 놓쳤군요. ^-^;  생각보다 하드웨어로 차별화되는 시기가 빨리 오는 느낌입니다. 소프트웨어로는 더 이상 차별화가 힘들죠. 소비자자가 체감하기가 힘들어지고 있습니다. UI도 큰 특징이 없고 다른 장점을 흡수하면서 발전하고 있으니까요.  앞으로는 하드웨어가 더욱 더 부각 될 겁니다. 듀얼코어 AP가 나온지 얼마되지도 안아서 쿼드코어 AP소식이 나오고 있죠. 당분간 하드웨어 발전속도는 정신
없을 것 같습니다.



소니도 플레이스테이션 슈트를 적용한 안드로이드 타블렛을 내놓을꺼라고 하죠. 아직 자세한 정보는 안나왔지만
게임패드 하나 넣어 주지 않을까 싶습니다. 터치만으로 게임을 즐기기에는 조작에 한계가 많죠. 타블렛을 거치시켜놓고 패드로 즐긴다면 새로운 시장 창출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타블렛형 게임기 시장이 생길수도 있습니다.
플레이스테이션 타블렛이 나와 봐야 알겠지만 괜찮게 나온다면 구입을 고려해 볼 생각입니다.



소니의 컨텐츠는 안드로이드에서 빛을 발하기 좋아 보입니다.  소니는 예전부터 컨텐츠와 하드웨어의 융합을 부르짖었는데 너무 빨랐죠. 시장보다 빠른 타이밍에 나와서 몽상적이라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모든 상품과 서비스는 타이밍이 중요합니다.



성공과 실패는 타이밍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이제 시장이 충분히 성숙했고, 기반기술도 발전했습니다.
모두가 컨텐츠가 중요하다고 하고 융합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소니가 말한것이 틀린게 아닌거죠. 너무 빨랐을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