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노키아가 4분기 실적발표를 했습니다. 순이익은 9억  4800만유로로 65%증가했고 스마트폰 점유율은 40%로

35%에서 끌어올렷습니다. 대우증권 보고서에 따르면 실적개선의 주요이유로 저가폰판매증가와 스마트폰

출시에 따른 영향이라는군요. 4분기 스마트폰의 판매량이 2100만대 수준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노키아는 4분기에 Nokia X6, N97 mini, E72, N900 스마트폰을 출시해서 스마트폰의 영향력을 강화했다고

하는군요. 애플아이폰의 판매량은 873.7만대였다고 합니다. 노키아의 스마트폰 지배력강화는 삼성 LG에

부담감이 될거라고 하는군요.

여기까지 기사나 보고서 인용이고 제생각을 말해보면 지난분기 노키아가 적자가 났다고 해서 한국의 언론

은 자세히 알아보지도 않고 마치 공룡이 쓰러지는 것 처럼 묘사를 하면서 하면서 앞으로 삼성과 LG가

이끌어 가는것처럼 작성을 했죠. 허나 사실은 자회사들(노키아지멘스나 나브텍)의 적자였고 휴대단말기

부분은 흑자였죠.  예상대로 한국언론은 별 말이 없군요. 항상 느끼는거지만 한국의 언론은 심도 있는

분석 기사가 없습니다. 특히 IT쪽은 블로거보다도 못한 기자들이 참 많다고 생각됩니다.

기사는 비슷한 유형인데 삼성과 LG과 선전하고 있고 그래서 자랑스럽다라는 투입니다. 허나 사실을

말해야죠.스마트폰의 영향력 강화로 삼성과 LG과 어려움에 처했다는 글을 보면서 느낀것은 "꼴좋다" 입니다.

통신사수익을 보장하기 위한 정부의 여려가지 규제, 통신사의 횡포, 통신사와 공생을 하면서

편하게
장사를 해왔던 국내단말기 제조업체들. 이 3가지 요소가 적절하게 버무려져서

무선통신환경의 발달하지 못했고 스마트폰시대로 진입하니 준비가 안된 통신사,정부,제조사 모두 허둥거리

고 있습니다. 폐쇠적인 환경은 결국은 부메랑으로 돌아오게 되어서 경쟁력저하로 이어졌습니다.

언제까지나 문이 굳게 닫혀있을줄 알았나요?

무선인터넷이 활성화안되니 당연히 제대로된 폰을 만들수가 없죠.(제대로된 축구장이 없는데 어떻게
좋은 축구선구가 나올까요?)

이제 와서 활성화 하겠다는 대책을 내놓고 있는데 글쎄. 여지껏 그런 양치기소년같은 소리를 몇번이나 들었

는지 모르겠네요.

노키아가 위기에 처했다고 하지만 스마트폰 시대에 노키아는 오히려 기회를 얻었다고 봅니다.

휴대폰을 파는 것이외에 다른 수익모델이 없었는데 애플이 앱스토어로 수익을 얻는걸 보면서 아마 노키아는

"땡큐"라고 했을겁니다. 얼마전에 오비스토어가 10억다운로드가 발생했고 매출이 늘고 있다는 것을 보면

애플처럼 콘텐츠유통업체로 변신하지 말라는 법도 없죠. 또한 노키아가 준비하고  있는 걸 보면

(최근에는 80억달러나 주고 인수한 나브텍지도를 공짜로뿌리고 있죠) 가능성이 열려있죠.

애초에 노키아가 제지회사에서 출발해서 휴대폰제조회사로 변신했고 여기에서 서비스회사로 변신하는

것은 시대변화로 볼때 필연적이라고 봅니다.(이증거로 노키아는 최근 인터뷰에 제조부분을 포기할수도 있다라고 했죠. 물론 당장은 아니겠지만 가능하다고 봅니다.)

이렇게 착실하게 준비해가는 노키아를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쇠락해가는 거인으로 묘사하는

한국언론이 참 한심하죠. 노키아를 잘모르는것은 미국위주의 기사만 참조하는 블로거들도 마찬가지이지만...

 덧. 애플의 아이패드를 보았는데 역시나 별다른것은 없더군요. 발표전의 과장된 루머는 3GS떄도 마차가지

여서 이번에도 믿지 않았습니다. 아마 아이폰4때도 이런게 반복이 되겠죠. 마치 애플이 UFO라도 주운양..

애플의 보수성을 보면 그럴걸 해줄리가 없죠. 하다못해 멀티태스킹도 안넣어주는데요.

아이패드의 관한 느낀점도 나중에 작성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