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일본의 유명 게임개발사 세가(sega)는 과거 인기를 끌었던 게임들을 스마트폰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제공되는 게임은 80~90년대 게임이며 구글 플레이, 앱스토어, 아마존 앱스토어, 삼성 앱스토어 등 다양한 곳에 출시될 예정입니다.




핀란드 개발사인 슈퍼셀이 클래시오브클랜으로 지난해 매출 2조, 순수익이 무려 6,200억이 나왔습니다. 이 거대 시장을 그대로 내버려 두기는 아쉽습니다. 닌텐도는 2017년까지 5종의 스마트폰 게임을 선보일 것이라고 발표한바 있습니다. 닌텐도 결정은 놀랍습니다. 왜냐하면 자사 콘솔을 판매하는 닌텐도가 다른 기기에 게임을 출시하는 결정을 내렸기 때문입니다. (물론 그전에 발표를 했지만)



게이머들은 '닌텐도가 결코 그럴리 없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세상일이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릅니다. (전 세가가 콘솔사업을 포기할 줄은 몰랐습니다.) 경제학자인 케인스는 "상황이 바뀌면 저는 생각을 바꿉니다. 당신은 어떻습니까?"라고 말했습니다. 미래가 지금과 같은 상황이 지속되리라 보장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상황이 바뀌었는데 생각을 바꾸지 않으면 노키아와 같은 교과서 사례로 남을 수 있습니다.


지금은 간단한 만들수 있고, 많은 투자가 이루어 지지 않겠지만 모바일이 돈이 된다는 사실을 확인된다면 (만약 COC 같은 게임이 나와 큰 수익이 만지게 해준다면?) 주주나 닌텐도 내부에서 지금보다 더 큰 요구가 나오기 시작할겁니다. 가능성이 떨어지지만 킬러 타이틀이 스마트폰으로 동시 발매되지 말라는 법도 없습니다.



어쨋든 게이머들의 취향이 맞던 맞지 않던 간에 앞으로도 스마트폰 게임 비중을 높아질 거라는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