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BMK 4

나는 가수다.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이 없다.

뒤늦은 12일날 방영했던 나는 가수다 후기 입니다. 제가 챙겨보는 TV프로그램이 딱 2개 인데 하나가 무한도전이고 나는 가수다 입니다. 최근에는 무한도전보다 나는 가수다를 즐겨 봅니다. 제 블로그에도 나는 가수다를 주제로 한 글이 제법 있는데 아예 카테고리를 따로 만들까 생각 중입니다. 프로그램이 워낙 논란을 많아서 많은 사람들이 떨어져 나간 것 같은데 저는 신경쓰지 않고 잘 보고 있습니다. 12일날 경연은 전체적으로 좋았습니다. 다들 수준높은 공연을 보여주었습니다. 여지껏 보여준 무대 중에 가장 좋았 습니다. 곡들도 다들 좋아서 열심히 듣고 있습니다. 칭찬은 범수를 춤추게 한다. 김범수는 예상대로 1위를 했습니다. 중간경연 때 부터 느낀것데 예상대로 였죠. 저 말고도 다들 예상했을 겁니다. 본인 스스로..

영화와 TV 2011.06.15

밝아진 분위기가 좋았던 나는 가수다 중간점검

오늘 방영된(6월 5일) 나는 가수다가 경연이 아닌 중간점검이었는데요. 지난주에는 중간점검 없이 바로 경연으로 들어가서 밋밋 했죠. 김어준의 말처럼 나는 가수다는 기승전결이 있어야 되는데 결만 보여주고 끝나서 심심했습니다. 중간점검인데 이번 회에는 다른 주와 달리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습니다. 임재범이 등장해서 무게감을 주었다면 뉴페이스인 JK김동욱과 옥주현이 등장은 상대적으로 분위기를 가볍게 만들었습니다. 웃고 장난도 치는 걸 보니 이제 '이제야 예능프로 처럼 보이는구나' 싶습니다. 나는 가수다의 과열된 분위기를 가라 앉힐 필요가 있죠. 시종 일관 진지해 질수는 없으니까요. 늘 감동만 주고 늘 긴장만 주면 그것도 피곤합니다. 완급조절, 강약조절을 잘해야 됩니다. 이번 회에서는 가볍게 웃으면서 음악도 들을..

영화와 TV 2011.06.05

무대를 하얗게 불태웠던 나는 가수다

1주일을 손꼽아 기다리게 만드는 나는 가수다가 시청 후기 입니다. 주말은 무한도전으로 시작해서 나는 가수다로 끝을 맺는군요. 예능 프로그램 볼려고 기다린 것도 오랜만인데 저만 이러지는 않겠죠. ^-^; 탈락자가 누굴까? 이번에는 어떤 음악을 들려줄까? 에 대한 기대가 컷습니다. 방영시간이 되자 TV를 켜고 감동준비모드로 전환했습니다. 보는 내내 '와! 대단하다!' 감탄했습니다. 조금 오버해서 신들의 경연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더군요. 음악을 이렇게 집중하면서 듣는 것도 감동받는 것도 처음 입니다. 우리는 열광하고 그들은 무대를 지배한다. 왜 이렇게 감동을 받을까? 생각을 해봤는데 가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서 부르는 노래가 그대로 전달이 되는것 같습니다. 내일의 죠에서 '하얗게 불태웠어'라는 대사가 유명한데..

영화와 TV 2011.05.23

나는 가수다. 순위라는 프레임에 있게 되면

이번에도 나는 가수다 시청후기 입니다. 요즘 이 프로 보는 재미로 삽니다. ^-^ 이 프로그램이 대세라고 느끼길 수 있습니다. 호프집에서, 거리를 걸으면서, 친구들의 차에서, 극장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은 나는 가수다의 곡입니다. 정말 주구장창 나옵니다. 15일날 방영분 에서는 경연이 없었지만 가수들의 뒷이야기같은 소소한 재미가 있었습니다. 생방송을 하라는 말도 나오는데 그러면 이런 재미가 없어지죠. 매번 노래부르라고 할 수 도 없습니다. 경연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2주간격 으로 하는 수 밖에 없겠죠. 저런거 2주에 한번만 해도 힘들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매주 시험보는 기분이겠죠. 2차 경연에서 저조한 등수를 받는다면, 탈락이 될 수 있기에 다들 사활을 건다는 느낌을 주더군요. 이번에도 느낀 것인데 나는 가..

영화와 TV 2011.05.16 (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