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일본사회 3

하류지향 : 스스로 내려가는 사람들이 등장하다

일본에서 유행하는 단어 중 하나가 하류(下流)입니다. 일본의 아이들과 젊은이들에rp서 배움으로부터 도피, 노동으로 부터 도피 현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책 저자인 우치다 타츠루는 이런 경향을 하류지향(下流志向)이라고 부릅니다. 아이들이 교육받을 기회를 거부하고 달아나고 있습니다. 교육은 신분 상승의 기회임에도 이를 거부합니다. 스스로 하류 사회로 진입해 계층이 내려가는 선택을 합니다. 그들은 더 나아질 수 있는 길을 두고 내려가는 선택을 할까? '이걸 배우 뭐가 좋아요?' 질문을 받는다면 80~90년대만(일본의 경우) 해도 대부분의 아이들이 소소한 집안일을 거들면서 구성원으로서 인정을 받고 노동주체로서 자신의 정체성을 키웠습니다. 그 이후 세대는 가게에서 물건을 사면서 먼저 소비자로 과정을 거치는 편입니..

책리뷰 2013.11.30 (2)

거세된 욕망. 일본의 사토리 세대

일본에서 사토리(さとり) 세대 라는 단어가 유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사토리는 득도를 뜻하는데 이 들은 차나 명품소비, 해외여행에 관심이 없고 출세하겠다는 의지도 없습니다. 1980년대 후반에 태어난 사람들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차를 타지 않고, 브랜드 옷도 입으려 하지 않고, 스포츠도 안 한다. 술도 안 마시고, 여행도 안 간다. 연애는 담백하게 한다’고 평가했다. ‘결과가 뻔히 보이는 일에는 나서려 하지 않고, 과정보다 결과를 중시하는, 초식계(연애나 섹스에 관심 없는 경향)에 낭비를 하지 않고 욕망하는 게 없는게 특징입니다. 일본의 장기불황의 여파일까요? 이전에도 파나소닉 휴대전화 사업 축소, 일본 사회는 학습된 무기력 상태일까? 적은 적이 있습니다. 노력해도 상황이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면 ..

중얼거림 2013.03.21 (8)

방사능을 측정할 수 있는 스마트폰 PANTONE 5 107SH, 불안사회 일본

아주 특이한 스마트폰이 나왔습니다. 일본 소프트뱅크는 방사능을 측정할 수 있는 스마트폰 PANTONE 5 107SH를 발표했습니다. PANTONE 5 107SH는 안드로이드 4.0 아이스크림 샌드위치. CPU 1.4 GHz, 1 GB 램, 약 3.7 인치, FWVGA(854×480). 일본모델답게 방수 방진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장 특이한 기능은 역시 방사능 측정기능인데 오른쪽 아래의 버튼을 누르면 방사능을 측정할 수 있습니다. 상시측정모드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7월 출시예정 안드로이드이니까 일본이니까 가능한 스마트폰입니다. PANTONE 5 107SH를 보면 일본 사회의 단면을 볼 수 있죠. 일본이라는 나라를 분석할 때 나오는 코드가 불안입니다. 일본은 지진에 대한 공포가 있습니다. 그러나 지진은..

안드로이드 2012.05.3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