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디펜스 게임인 Inclusion 입니다. 
보라색원 주위를 드래그 해서 포탑이 나와서 적을 저지 합니다. 
디펜스 게임은 간단하니 자세한 설명은 필요가 없겠죠.


온라인 모드에서는 GPS도 이용하는 모양입니다만 오프라인 모드만 해봤습니다.
모바일 게임에서 가장 잘 먹히는게 디펜스게임과, 퍼즐게임, 고스톱 같은 게임이겠죠.


저는 저번에 소개했던
[ 노키아 게임 ] 벽돌 부수기 Blockfest 를 자주 합니다. 심심할 때 하면 좋더군요.











제가 디펜스 게임을 처음 해본 것은 스타크래프트 유즈맵인 터렛 디펜스 였습니다.
해보았을 때는 참신하다고 생각을 했는데 여러가지 변형이 많이 나왔죠.
모바일 게임에서는 대세중 하나이고 스팀에서는 아예 정식으로 디펜스 게임하나 있더군요.


지금 베타서비스를 하고 있는 '스타크래프트2' 유즈맵 제작툴이 아주 강력합니다.
디펜스 게임은 물론이고 RPG, 레이싱, FPS게임까지 만들더군요.
스타크래프트2는 유즈맵이 진짜고 본 게임은 번들이라는 말까지 나옵니다.


그러고 보니 '스타크래프트2'가 나왔는데 흥미가 없네요. 처음 영상이 공개 되었을 때만 하더라도 하루 빨리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막상 나오니 손이 안갑니다.


무료 오픈 베타 서비스를 하는데도 불구하고 성적이 저조합니다.
스타크래프트2가 흥행은 되겠지만 전편만한 호응은 얻을 지는 모르겠습니다. 


스타크래프트는 잘 만든 게임이기도 하지만 운이 좋은 게임이죠.
사람 이든 상품이던 간에 아주 큰 성공을 할려면 아주 큰 운이 필요합니다.
IMF 이후로 PC방 열풍, 고속인터넷의 도입, 온라인 대전으로 인한 경쟁, 게임방송사의 지원, 프로게임의
등장 등 여러 요소가 합쳐져서 스타크래프트 신화가 만들어졌습니다.


아직은 초기이고 정식 발매가 된 상화이 아니니 조금 더 기다려 봐야 겠지만 2편은 1편만큼은 안되겠죠.
온라인 게임이 스타크래프트 밖에 없던 시절에서 MMORPG와 FPS, 캐주얼 게임등  다양한 취향과
경쟁 게임이 많습니다. 굳이 스타아니더라도 즐길 게임은 많으니까요.


하지만 게임방송사들의 지원을 한다면 어떻게 변할지 모릅니다.
저도 스타크래프트를 시작한 이유가 프로게이머들 경기를 보다 보니 재미 있어 보이더군요.
그 전까지는 저런 게임 무슨 재미로 하나 싶었는데 자꾸만 보니 재미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다 보니 적응되고 저도 잠깐 중독의 길로 들어섯죠. ^-^;
딱 1시간만 해야지 했는데 어느세 4시간 6시간이 지나가 버리더군요.


이제는 게임을 하지는 않고 프로게이머 들의 경기만 잠깐 보는데, 스타2는 어떻게 될지 지켜봐야죠.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