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게임기를 놓아둘 목적으로 선반을 검색을 해봤습니다. 바라는 조건은

1.  3단 정도의 높이. 너무 높아도 안됨.

2. 길이는 50cm 이상. 삼성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놓기 위해.

3. 비싸게 주고 살 생각 없음.

루리웹에서 국민 선반으로 불린 W 뭐시기 선반은 유행이 지나간 것 같았습니다. 최신경 게임기인 플스 5, 엑스박스 시리즈 엑스의 크기가 커져서 말입니다. 검색을 해보다 괜찮아 보이는 걸 발견했습니다. 이케아 로그룬드 대나무 선반. 원래 용도는 신발장, 욕실 선반, 장식장입니다만. 쓰기 나름이니 전 게임기를 놓기로. 가격대도 3만 원대로 저렴합니다.

 

넙데데한 박스로 배송되었습니다. 직사광선을 피해야 하네요. 창가에 두면 안 되겠습니다.

 

이케아 사보는 건 처음인가? 대부분의 가구를 쓰던 거 쓰거나, 받거나, 주워와서.

 

개봉했습니다.

 

조립을 위한 설명서입니다.

 

드라이버와 망치는 필요 없습니다. 동봉된 드라이버 사용

 

조립순서는 좌, 우 양쪽에 나사를 고정시켜주고, 마지작으로 아래에 나사를 조이면 끝.

 

욕실 바닥에 까는 것처럼 생겨먹었습니다. 생긴.

 

나사 뭉치

 

하라는 대로 옆에서 나사를 조이기 시작.

 

요렇게 파인 나사홈에

나사를 넣고 돌리면 됩니다.

 

한 면에 6 개식, 양쪽 12개를 조이면

 

완성. 사실. 아래쪽에 나사 4개로 조여야 끝입니다.

 

정말 완성. 만들어 놓고 보니 괜찮네요.

 

블루레이 플레이어도 들어가고, 아래는 철 지난 플스 2입니다.

 

조립 난이도는 쉬운 편입니다. 30분 정도 걸렸습니다. 조금 무거운 기기를 올려놓아도 안정감이 있고, 보기보다 흔들림이 없이 튼튼합니다. 충분한 길이와 공간이 확보되어서 게임기를 놓기에 좋습니다. 바닥까지 활용한다면 4단으로 사용할 수 있겠습니다.

 

문 앞에 놓아두니 방이 좁아 보여서 어디에 놓아둘지 고민을 해봐야겠습니다.  공간을 꽉 채우게 되면 답답해 보입니다. 채우는 것보다 비우는 게 공간 활용의 요령인 듯.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