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오랜만에 카메라를 들고 나섯는데 난데없이 박각시 나방의 출연!!!

꼭 찍으리라며 카메라를 들이대었는데 참 찍기가 어렵더군요.

어릴적에는 벌새다 하면서 쫒아다녓던 기억이 있는데 '박각시나방'이란 명칭을 알게 된것은

최근의 일입니다.

나방중 유일하게 정지비행이 가능하다는 박각시나방

정지비행은 둘째치고라도

너무 빨라서 초점이 잡기도 힘들고, 카메라를 들고 따라잡기도 힘이 들었습니다.


그나마 찍은것중에서 괜찮은것만 올리지만, 초점이 안맞아서 아까운 사진이 있더군요.

 카메라를 들이대면서도

"제발 좀 가만히 있어줘" 라고 외치고 있었네요

그나마 쉽게 찍을려면 예상이동지점에서 미리 초점을 잡고 있는것이더군요.

박각시나방이 가을에 주로 활동하는지. 붕붕거리면서 날아다니는 모습이 보기 좋더군요.
반응형

'소소한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딜 보니?  (2) 2009.09.26
박각시나방의 촬영은 어렵군요.  (0) 2009.09.21
결국 색동호랑거미는 사라졌네요  (0) 2009.09.08
출입문에 둥지를 튼 호랑거미  (0) 2009.09.07
댓글
댓글쓰기 폼